양파 겉핥기 수급대책 … 이행도 불투명
양파 겉핥기 수급대책 … 이행도 불투명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9.06.0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파협, 연이어 규탄성명 발표
“실질적인 수급대책 수립하라”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지난달 29일 경남 산청군 생초면의 한 들녘에서 농민들이 양파를 수확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달 29일 경남 산청군 생초면의 한 들녘에서 농민들이 양파를 수확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의 안일한 양파 수급대책에 계속해서 절박한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전국양파생산자협회(회장 남종우, 양파협회)는 지난달 17일에 이어 27일 재차 성명을 발표, 현실적인 수급대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중만생양파에 정부추산 15만톤, 산지추산 20만톤 이상의 초과생산이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 4월 25일 농식품부는 ‘6,000톤 격리’라는 유명무실한 중만생양파 수급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분개한 양파협회는 지난달 16일 500명 규모의 청와대 상경집회를 거행했고, 농식품부는 이튿날인 17일 추가 수급대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추가대책은 수매비축 6,000톤에 수출지원 1만5,000톤, 채소가격안정제 물량 출하정지 1만2,000톤 등 여전히 실망스러운 수준이었다.

산지의 반발이 계속되자 농식품부는 지자체와 농협에 책임을 떠넘겨 협력사업 명목으로 3만톤 산지폐기를 계획했다. 하지만 이조차도 이행이 순탄치는 않아 보인다. 양파협회에 따르면 전남의 경우 배정된 1만4,000톤 중 1만톤을 당장 시행하려 하고 있지만, 경남·경북·전북 등 다른 주산지는 추경이 끝나 예산이 없는데다 논양파를 재배하는 경남은 후작 벼 재배를 고려하면 폐기가 힘든 실정이다.

양파협회는 허탈한 심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극심한 수급불안 상황에 연초부터 농식품부에 선제적 대책을 요구했음에도 두세 차례에 걸쳐 나온 대책이 모두 제한적이고, 그나마 시기를 놓쳐 농가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다. 최근 양파 도매가격은 kg당 500원을 넘지 못하고 있으며 포전거래 또한 거의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양파협회는 지난달 27일 성명에서 ‘농업정책은 잘한다고 칭찬해 달라’는 대통령의 발언을 규탄하면서 “촛불혁명 시기 농민들이 추운 겨울 광화문을 매주 찾아 올라간 건 과거 농업적폐를 폐기하라는 요구였다”며 “현재 농업정책은 과거와 같이 농민·농업은 없고 관료만 존재하고 있다. 자신들의 역할을 지자체에 떠넘기고 국회의원이나 기재부 핑계를 대고 있는 농정을 어떻게 칭찬하겠는가”라고 질타했다. 양파협회는 또한 정부에 △최소 10만톤 양파 시장격리와 △농민들과 공식 협의를 통한 대책 수립을 재차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