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밀 산업 위기, 정부가 책임져라”
“우리밀 산업 위기, 정부가 책임져라”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8.09.21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뒷짐 속 재고 넘쳐나
국산밀산업협회 청와대행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국산밀산업협회는 지난 19일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국산밀 생산·소비 대표자대회’를 개최, 정부의 책임있는 우리밀 대책을 촉구했다. 생산농가를 중심으로 한 대회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국산밀산업협회는 지난 19일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국산밀 생산·소비 대표자대회’를 개최, 정부의 책임있는 우리밀 대책을 촉구했다. 생산농가를 중심으로 한 대회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존폐의 위기에 몰린 우리밀 산업 관계자들이 청와대 앞에 모였다. 정부의 무관심 속에 판로가 막히고 재고가 넘쳐나자 목소리를 모아 절박한 심정을 표출한 것이다.

정부는 2022년까지 우리밀 자급률을 9.9%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정책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국산밀산업협회(이사장 이정찬)에 따르면 2016년산 1만톤을 주정용으로 돌리고 올해 생산량을 절반가량 줄였음에도 현재 1만8,000톤의 재고가 쌓여 있다. 농민들도 유통·가공업체들도 더 이상 수매계약을 하기 힘들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2016년에 1.8%로 어렵게 올라온 밀 자급률은 올해 0.8%(잠정)까지 떨어져 있다.

지난 19일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열린 ‘국산밀 생산·소비 대표자대회’엔 전국의 우리밀 생산농가와 유통·소비 관계자 300명이 참가했다. 주최단체인 국산밀산업협회 이정찬 이사장은 “우리는 공공급식과 일반소비 증대, 대북지원 등 우리밀 산업 위기에 대한 해법을 수 차례 제시해 왔다. 하지만 정부는 아직도 결정을 못 내리고 있고, 국회는 밀산업육성법안을 1년 가까이 주무르고만 있다”며 조속한 대책을 요구했다.

경남 사천의 농민대표 박성한씨는 “정부의 농정을 따르는 농민들은 돈을 벌지 못하고 빚더미에 앉아 있다. 정부는 우리밀 자급률 목표만 세우지 말고 구체적 대책을 내 달라”고 말했으며, 사회를 맡은 전북 부안 농민대표 유재흠씨는 “농민들은 우리밀 생산을 위해 할 역할을 다했다. 이제는 그 결과에 대해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국산밀 생산·소비 대표자대회’에 참가한 각 지역 생산·소비·유통업계 대표자들이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국산밀 생산·소비 대표자대회’에 참가한 각 지역 생산·소비·유통업계 대표자들이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정부에 △우리밀 2만톤 대북지원 △자급률 목표의 책임있는 이행 △우리밀 공공비축제 시행 △밀산업육성법 제정 △재해보험 전면 실시 △공공급식 우리밀 공급 △의무자조금 시행 △농정공약 조속 이행 등을 요구했다.

특히 “밀은 국민 1인당 연간 32kg을 먹는 제2의 주식”이라고 강조하며 “정부가 1만8,000톤의 잉여량을 조속히 책임져 주지 않으면 2019년도 생산계획은 1만톤(자급률 0.4%)에 멈출 것이다. 유사이래 국산밀의 최저 자급률 기록은 2019년도 문재인정부에서 기록하게 된다”고 급박한 상황을 전했다.

참가자 대표들은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별도로 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청와대 농어업비서관을 만나 요구서한을 전달했다. 집회 당일은 평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된 시점으로, 서한은 방북일정을 마친 후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으로 약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