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만의 수매제 부활 … 국산밀 날개 달다
35년만의 수매제 부활 … 국산밀 날개 달다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9.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밀산업 중장기 발전대책 발표
수매제, 공공급식 공급, 생산·유통 지원
‘밀 자급률 9.9%’ 계획 비로소 구체화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붕괴 직전까지 내몰렸던 국산밀에 마침내 살아날 구멍이 열렸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가 ‘밀산업 중장기 발전대책’을 발표하며 뒤늦게 국산밀 살리기에 나선 것이다.

밀은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32.4kg을 먹는 제2의 주식임에도 99% 가까운 물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가 지난해 초 ‘2022년까지 자급률 9.9% 달성’이라는 목표를 세웠지만 최근까지도 구체적인 대책이 전혀 나오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 사이 국산밀은 오히려 사상 최악의 재고사태를 맞으며 존폐의 기로에 섰다.

처음 낭보가 들려온 건 지난해 12월 8일이었다. 국회는 올해 농식품부 예산안을 의결하면서 정부안에는 없었던 국산밀 비축지원예산 100억원을 편성했다. 예산이 확보되자 농식품부도 적극적으로 대책 마련에 나섰고, 보름여 뒤인 27일 마침내 중장기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의 핵심은 역시 1983년 이후 35년만에 부활하게 된 밀 수매비축제다. 국회가 편성해준 100억원의 예산으로 국산밀 1만톤가량을 수매할 계획이다. 2017년 생산량(3만7,000톤) 대비 27%에 해당하는 양이다.

수매가격은 등급에 따라 차등을 둔다. 기존의 국산밀 품질등급은 주로 외관에 의해 결정됐지만 올해부턴 단백질 함량, 품종 순도 등의 기준을 추가해 품질 구분을 확실히 한다. 등급별 품질 균일화로 가공용 공급 확대에 대비한다는 의미도 있다.

수매한 밀은 수입밀 가공업체와 공공급식 등 새로운 수요처를 중심으로 공급한다. 특히 올해부터 군 급식에 밀쌀을 공급(연간 200톤)하고, 기존에 수도권에서 실시하던 학교급식 밀쌀 시범공급은 전국으로 확대한다. 밀쌀 외 밀제품 공급에 관해선 아직 부처 간 협의를 진행 중이다.

생산·유통단계 지원도 이뤄진다. 2022년까지 빵·중화면 등에 적합한 국산밀 품종을 5개 이상 개발·공급하고 콩·감자 등과 연계한 밀 작부체계를 보급한다. 들녘경영체 육성사업 대상품목에 밀을 포함시켜 교육, 농기계, 저장·건조·가공시설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며, 수확후 관리시설 표준모델 및 지역단위 생산-가공(유통)-소비 모델을 보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관계기관과 전문가·생산자·가공유통업체 등이 참여하는 ‘밀산업 발전협의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거버넌스를 활용해 통합적 관점에서 밀산업 대책을 지속 논의하겠다는 취지다. 또한 올해 안에 밀 의무자조금 도입을 추진해 국산밀 사용 인증제 등 소비확대에도 박차를 가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밀산업 중장기 발전대책이 밀 수급안정 및 품질제고를 통해 국산밀 생산·소비기반을 넓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생산자 및 관련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