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밀 잉여대책 절실”
“국산밀 잉여대책 절실”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8.11.03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밀산업협회 성명 발표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국산밀 1만8,000톤 잉여물량이 여전히 대책없이 방치돼 있는 가운데 정부의 책임있는 역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산밀산업협회(이사장 이정찬, 협회)는 지난 1일 성명을 통해 국산밀 잉여물량 소진대책 및 자급률 제고대책을 촉구했다.

협회에 따르면 국산밀 자급률은 지난해 1.5%에서 올해 0.8%로 떨어질 전망이다. 정부가 2022년까지 9.9%의 자급률 목표를 세워 놨지만 현 상황을 놓고 보면 어림없는 수치다. 당장 내년산 밀 파종시기가 막바지에 달했는데도 재고물량이 해결되지 않은 탓에 가공·유통업체들과 농가의 계약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협회는 성명서에서 이번 농해수위 국정감사에서 나온 의원들의 주문과 기관·단체장들의 약속 이행을 다시 한 번 요구했다. 국감 당시 김종회 의원과 황주홍 농해수위원장은 농협중앙회에 ‘국산밀 잉여량 전량 수매’를 강력히 주문했으며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적극 검토’를 약속한 바 있다.

협회는 “자급률은 국가의 안보와 자존이 걸린 문제”라며 “국산밀 자급률을 높이려면 공공비축제도를 실시해야 한다. 내년도 정부 예산을 반영하고, 농협이 제도적으로 수매주체를 담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