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적폐밸리, 지금 당장 중단하라!”
“스마트팜 적폐밸리, 지금 당장 중단하라!”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9.03.2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실사 앞서 전농 부경연맹 긴급 기자회견 개최
사업 문제점 지적하며 향후 강력한 투쟁 의사 전달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지난 18일 농림축산식품부 현지실사단 방문에 앞서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이 밀양시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 제공
지난 18일 농림축산식품부 현지실사단 방문에 앞서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이 밀양시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 제공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의장 김성만)이 농식품부 현장실사가 계획된 지난 18일 밀양시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중단‧취소를 촉구했다.

전농 부경연맹은 “오늘 현장실사단을 맞아 경상남도와 밀양시는 ‘나노기술을 활용한 수출주도형 스마트팜’이라는 비전을 제시하며 밀양이 최적지임을 주장할 것이나 당초 고성군 하이면을 ‘공공성 강화와 완전한 에너지 자립형 모델’이라 내세웠듯 화려한 수식어만 붙어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상남도와 밀양시는 공청회 당시 농민들이 지적한 문제에 대해 어떠한 답변도 하지 못하면서 검증되지도 않은 내용을 타당하다고 주장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건설에 필요한 비용은 정부에서 낸다고 해도 추후 운용에 필요한 교육인력, 소모품, 전기 및 연료비 등 연간 수십억원의 운용비가 소요되는데, 이를 농업 예산으로 메꾸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해 공모를 신청한 것이냐”고 따져물었다.

또 “당초 예산이나 예비타당성조사, 정보화전략 등의 계획도 수립하지 않은 채 시작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모는 지난해 1차로 선정된 경북 상주와 김제에서도 시작조차 못한 사업”이라며 “김제 지역의 경우 환경단체와 농민들이 생태환경에 대한 무대책과 부풀려진 경제타당성 등을 지적하며 허술한 계획에 불과하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고 상주 역시 기업들의 관심만 높을 뿐 농민에겐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덧붙여 이날 전농 부경연맹은 2차 공모 진행에 앞서 △과잉생산에 대한 해결 방안 △수출 실패 시 내수시장 보호를 위한 근본대책 △청년 농업인 정착을 위한 중장기적 계획 등 정부 및 지자체의 답변을 요구했으며 “농민들의 목소리에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문제점이 여실히 드러나 있다. 문제투성이인 사업의 허구성을 경남 농민들과 밀양시민들에게 알려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을 기필코 막아낼 것”이라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