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시장 하차거래, 올해도 무사히?
가락시장 하차거래, 올해도 무사히?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8.06.03 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쪽파·양배추·대파 순차적용
“가격 떨어지면 감당 못해”
출하자 벌써부터 부담 가득
물류비 추가 지원 학수고대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오는 7월부터 하차거래를 전면 시행하는 쪽파는 최근 공사와 출하자들의 의견조율이 한창이다. 지난달 31일 쪽파 출하자들이 여러 가지 박스에 쪽파를 시험포장해 올라와 공사 관계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오는 7월부터 하차거래를 전면 시행하는 쪽파는 최근 공사와 출하자들의 의견조율이 한창이다. 지난달 31일 쪽파 출하자들이 여러 가지 박스에 쪽파를 시험포장해 올라와 공사 관계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박현출, 공사)가 올해 하차거래 목표 달성을 위해 한층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늘어나는 산지 비용부담에 비해 지원규모가 충분치 않은 실정으로, 출하자들은 추가 물류지원을 절실히 바라고 있다.

공사는 가락시장 물류효율화 사업의 일환으로 차상거래품목의 하차거래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2016년 수박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육지무·양파·총각무·제주무를 하차거래로 전환했으며, 올해 7월 쪽파, 9월 양배추, 10월 대파에도 차례로 적용할 계획이다. 내년에 예정된 배추까지 성공하게 된다면 모든 차상거래품목의 하차거래 전환이 마무리된다.

최근엔 출하 방법에 대한 고민을 구체화하는 중이다. 총각무의 수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플라스틱 박스나 양배추의 부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톤백 등 새로운 물류기기가 고안되고 있다. 쪽파는 단을 묶어 10kg 박스에 모아 담는 방식과 3kg·5kg 박스에 단묶음 없이 담는 방식에 대한 시험이 한창이다.

문제는 돈이다. 차상거래 땐 거의 들지 않았던 포장비용이 산지를 무겁게 짓누른다. 10kg 박스 가격은 1,300원, 작은 박스도 500원 이상이며 플라스틱 박스는 그보다 150~200원이 더 비싸다. 팰릿 대여비용과 적재효율 감소, 선별·포장에 드는 인건비 증가 등도 고려해야 한다. 5톤 트럭 한 대당 100만원 가량의 비용이 추가된다는 것이 품목을 막론한 출하자들의 주장이다.

10kg 종이상자에 쪽파를 포장한 견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10kg 종이상자에 쪽파를 포장한 견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제공

사실 지금까지 하차거래가 무리없이 추진돼온 것은 천운이었다. 가락시장에서 하차거래를 시도하는 품목마다 시세가 높이 올라와 출하자들이 비용부담을 크게 체감하지 못했다. 지난해 여름 총각무 출하자들이 시장에서 총각무를 썩히면서까지 격렬히 반발했지만 이 또한 가격이 올라오면서 누그러졌다.

하지만 언제까지고 요행을 바랄 수는 없는 노릇이다. 제주에서 양배추 농사를 짓는 김창준씨는 “가격이 좋다면 하차거래도 문제가 없지만 가격이 나빠버리면 농가엔 엄청난 부담이다. 제주 양배추는 12월에 성출하기가 시작되는데 아마 올 겨울에도 대란(폭락)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백기원 충남쪽파생산자연합회장은 “트럭 한 대 올리는 데 박스값만 70만~80만원이 더 든다. 거리가 먼 전남지역 쪽파는 박스에 담아 오면 감모될 우려도 커진다. 농민들이 몇 달 동안이나 애써서 농사지었는데 유통하는 과정에서 이런 손실이 발생한다면 심정이 어떻겠나”라며 걱정했다.

가락시장 하차거래 전환 물량엔 공사와 가락시장 도매법인들이 물류비를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지원 규모는 올해 신규 예정된 품목들의 경우 팰릿당 6,000원(5톤 트럭 한 대당 7만2,000원)으로 산지 부담을 경감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

물류비 부담이 특히 큰 제주도(지사 원희룡)의 경우 하차거래 전환에 대비해 도 차원에서 제함기·래핑기 등 총액 15억원의 지원을 진행해 제주 월동무·조생양파 하차거래 전환에 톡톡히 기여한 바 있다. 하지만 제주도 외 다른 지자체의 지원은 전무하다.

특히 정부 정책방침에 의해 광범위한 출하자 손실이 발생하고 있음에도 정부는 통상적인 물류기기지원사업 외엔 여전히 손을 놓고 있다. 도매시장 한 관계자는 “가락시장은 국내 농산물 유통의 상징이고 실질적인 중심이 되는 곳이다. 정부가 주도적으로 물류개선을 이끌고 다각적인 지원을 고민하는 게 맞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