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수당, 농·축협이 다 빨아들이면 어쩌나
농민수당, 농·축협이 다 빨아들이면 어쩌나
  • 홍기원 기자
  • 승인 2020.04.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순환 구조 만들려면 제한 맞는데
농·축협 반발에 해남 농민들도 고민 깊어져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전남 해남군에선 지역화폐인 해남사랑상품권의 농·축협 이용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해남군은 현재 해남사랑상품권의 사용처에서 농·축협을 제외하고 있다. 지난해 농민수당을 도입하는 과정에서 지역 내 어려운 소상공인과 상생의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자 농·축협은 사용처에서 제외한 것이다.

그러나 지역 내에선 농·축협 사용을 허용해야 하는 여론도 상당하다. 일각에선 농자재 구매만이라도 풀어야 한다는 절충안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 8일엔 해남지역 소상공인연합회, YMCA, 공무원노조, 해남군청 비정규직노조, 민중당 해남군위원회와 해남군농민회가 해남사랑상품권 농·축협 사용 반대 기자회견도 열었지만 내부에선 이 사안에 관한 논의가 거듭되고 있다.

이종관 해남군농민회 사무국장은 “농민수당은 농민들이 받는건데 농·축협 사용을 허용하면 상당한 쏠림현상이 일어나 지역경제 선순환구조가 퇴색될 수 있다. 특히 농협 하나로마트는 농촌지역에서 사실상 대도시의 SSM처럼 골목상권까지 다 쓸어담고 있기에 자칫 지역화폐 발행의 의미가 없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이 사무국장은 “고령인 어르신들은 인근 농·축협 사용이 막혀 읍내까지 나와서 상품권을 사용해야하니 불편한 점이 있는 건 사실이다”라며 “농민회는 최근까지 반대 입장이었지만 현재로선 명확한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어떻게 대처할지 논의 중이다”라고 전했다.

해남사랑상품권은 농민수당 지급이 시작된 지난해엔 170억원이 발행됐다. 그러나 올해 들어선 이달까지 550억원이 발행됐으며 연내에 700억원에서 1,000억원까지 발행될 걸로 예상되고 있다. 농민수당뿐 아니라 중앙정부와 전남도가 준비 중인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도 지역화폐로 발행될 걸로 점쳐지며 상품권 할인율도 10%까지 늘어났기 때문이다.

성하목 해남군농민회장은 “도입을 논의할 때 ‘왜 농민만 지급받냐’는 얘기가 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농민수당을 지역화폐로 받기로 했다”라며 “전남도에서 농어민 공익수당을 지급하면서 농·축협뿐 아니라 수협도 사용처로 허가해달라고 요구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성 회장은 “농민들 사이에서도 영농자재 구입에 상품권을 썼으면 하는 바람이 나오고 있어 고민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진도군은 해남과 같이 지역화폐인 진도아리랑상품권의 농·축협 사용을 제한했지만 올해부터 허용하고 있다. 한 관내 지역농협은 농어민 공익수당을 지급하는 현장에서 “하나로마트나 영농자재 구입 그리고 주유소 등 경제사업을 하는 전 농협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안내문을 배포하는 등 홍보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