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군민 1천여 명 “초고압 송전탑 전면 백지화하라!”
홍천군민 1천여 명 “초고압 송전탑 전면 백지화하라!”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8.26 22: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청 앞서 4개면 관통 송전선로 백지화 촉구 궐기대회
허필홍 군수, 군민 요구에 반대 입장 담긴 공문 발표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한전에 촉구하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남궁석 홍천군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허필홍 군수와 조율된 공문의 내용을 알려주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한전에 촉구하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가 담긴 공문을 요구하자 허필홍 군수가 군민들을 설득하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한전에 촉구하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한전에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한전의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사업 추진에 있어 홍천군민을 무시하고 지역주민의 협의나 동의가 이뤄지지 않는 송전탑 추진을 강력 반대하며, 지금까지 추진된 사항에 대하여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고, 앞으로도 한전에서 지금과 같이 홍천군민의 뜻에 반하는 절차를 계속한다면 모든 절차를 거부할 것입니다.”

허필홍 홍천군수가 공문서로 작성된 ‘동해안 신가평 500kV HVDC 송전선로 건설사업 관련 홍천군 입장 통보’를 논란 끝에 발표하자 이날 군청 앞에 모인 홍천군민 1,000여명이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군수의 입장에 환영의 뜻을 보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 자리에서였다. 허 군수의 공문 발표는 군민들의 송전탑 반대 운동에 군정 또한 보폭을 맞추겠다는 선언이어서 의미가 남달랐다.

홍천군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용준순·남궁석, 대책위)는 이날 서석면~동면~남면~서면 등 홍천군 4개면을 관통해 증설될 것으로 알려진 한전의 ‘동해안~신가평 HVDC(초고압 직류 장거리 송전망) 건설 계획’의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며 정부에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대책위는 “20여 년 전 홍천군 남면에 765kV 송전탑이 들어서며 전자파에 노출된 주민들이 암에 걸려 사망하고 송아지가 유산되거나 이유 없이 폐사하는 등 많은 고통을 감수해 왔다”며 “주민 피해에 대한 아무런 조사도 없이 또 다시 초고압 송전탑을 추가로 설치하겠다는 것은 군민을 우롱하고 두 번 죽이는 일”이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용준순 대책위 공동위원장은 “오늘 궐기대회는 7만 홍천군민의 생명과 미래가 걸린 자리”라며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은 국책사업이 아니라 그 어떤 이유로도 흥정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용 위원장은 “한전과 토건족들의 배만 불리는 엉터리 사업에 억울한 희생양이 될 수 없다”며 “민과 관이 하나로 힘을 합치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는 싸움이라는 자신감과 확신이 오늘의 궐기대회를 성사시킨 원동력”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단상에 오른 허 군수는 “(한전의) 군민과 완전한 협의가 없는 송전탑 설치 추진에 강력히 반대한다”며 송전탑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는 군민의 뜻에 함께 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그러나 허 군수의 발언을 들은 군민들은 보다 구체적이고 확실한 근거가 있어야 군청과 함께 송전탑 반대 운동을 지속해나갈 수 있다며 공식적으로 작성된 서류(공문)를 허 군수에게 요구했다.

공문서에 담길 내용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지체되자 군수의 즉각적인 서명을 요구하며 군청으로 들어가려는 군민들과 이를 가로막는 공무원들 사이에서 잠시 마찰이 빚어지기도 했다. 결국, 대책위 공동위원장들과 함께 군청에 들어간 허 군수가 주민들의 요구가 담긴 공문서를 작성, 발표하자 군민들은 대회 이후 예정된 거리 행진을 취소하고 각자의 터전으로 돌아갔다.

앞서 군민들은 결의문을 통해 “전체 전력의 90%를 수도권에서 사용하고 그 전력의 90%가 지역에서 생산되는 기형적인 전력생산구조가 바뀌지 않는 한 어제의 밀양은 오늘의 홍천이 되고 오늘의 홍천은 또 누군가의 내일이 되는 악순환이 끊이지 않을 것”이라며 “한전의 잘못된 동해안 ~ 신가평 송전선로 사업이 전면 백지화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한전에 촉구하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허필홍 군수가 군민들의 요구사항이 담긴 공문을 발표한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한전에 촉구하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한전에 촉구하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한전에 촉구하고 있다.
26일 강원도 홍천군청 앞에서 열린 ‘송전탑 결사 저지!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전면 백지화 촉구! 홍천군민 궐기대회’에서 군민들이 송전탑 건설 계획 백지화를 한전에 촉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텐서 2019-08-27 16:45:30
직류 송전은 전자파 안생기지않나?

김용빈 2019-08-27 00:30:00
애덜 쓰셨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시골 털어다 도시 먹여 살리기에
정신 없네요
토건족 코에는 코뚜레를 뚫어놔야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