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추가신고 주춤…농가는 여전히 울상
AI 추가신고 주춤…농가는 여전히 울상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4.02.09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처분 확대·출하전 임상검사… 답답한 사육농가

설 명절을 전후해 산발적 확산 추세를 보이던 조류인플루엔자(AI)가 진정세다. 그러나 AI 확산 방지에 철저를 기한다는 정부의 강도 높은 방역조치 탓에 농가의 피해는 계속 확산되고 있다.

2일 이후 AI추가 의심신고가 주춤한 가운데 정부의 방역활동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농식품부는 각 지자체와의 협의에 따라 신고 확진 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3km 범위 내의 가금농장에 대해 살처분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집계된 살처분 규모는 136개 농장의 282만3,000여수.

하지만 살처분 범위를 확대 적용한 탓에 발생 규모에 비해 농가 피해액이 커질 전망이다. AI 발생 농가로부터 6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겨우 살처분을 면한 충북 음성의 양계농장주 서훈복(58)씨는 “병에 걸리지도 않았는데 살처분을 해야 하는 농가들은 굉장히 억울해한다”고 전하며 “새로 입식을 할 때가 됐는데 관공서에서 입식 자제를 권하는 상황”이라고 불편을 토로했다.

가금의 출하·분양시 검사를 받는 사전임상검사제도도 큰 부담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사전임상검사로 인한 출하 지연과 경제손실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하지만 사전임상검사는 하루 정도가 소요되며 이는 4만수 농장을 기준으로 약 100만원의 사료비 부담을 준다는 것이 농가의 설명이다. 음성의 한 농가는 출하 시기에 일시이동정지와 사전임상검사를 거치자마자 설 연휴까지 닥치는 바람에 더욱 큰 손실을 입기도 했다.

농가 사이에서는 오히려 예찰과 검사를 위해 오가는 방역 관계자들이 병을 확산시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계속되는 AI의 그림자에 더해 정부의 민감한 대응에 시달리며 가금 농가들의 한숨은 더욱 깊어지고만 있다.  <권순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