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기득권 지키기 사업구조 개편 안돼
농협중앙회 기득권 지키기 사업구조 개편 안돼
  • 한국농정 기자
  • 승인 2009.08.3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 신용·경제사업 분리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농협중앙회가 26일 농협 임직원, 조합장, 농민단체, 학계 등이 참여하는‘사업구조 개편 중앙위원회’와 지역단위‘도별협의회’를 설치하는 등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사업구조 개편 위원회가 구성되면 ▷9월 중 초안 마련 ▷10월 중 외부 토론회를 실시한 후 ▷11월 총회에서 최종 농협 사업구조 개편안을 채택하고, 정부에 건의한다는 것이다.

이미 지난해 12월 농림수산식품부, 농민단체, 학계 등으로 구성된 농협개혁위원회가 수차례 농협안을 내놓으라고 했지만, 지난 5월까지도 이를 거부하다가 이제야 개편안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그것도 실무초안 마련을 위해 의견을 수렴한다면서 지난 7월중 권역별 토론회에도 농민조합원의 참여를 배제하고, 밀실에서 진행해 농민단체들의 강력한 반발을 샀던 농협중앙회가 뒤늦게 농민단체, 조합장, 학계 등의 의견 수렴에 나서겠다는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

이미 농협개혁위는 신경분리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보완하기 위해 농민조합원의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며, 더욱이 농협중앙회도 여기에 참여하고 있지 않은가. 그런데 지금 와서 어떤 자체안을 내놓겠다는 것인지.

농민 뿐만 아니라 전 국민들이 요구하는 개혁을 회피하고, 농협중앙회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사업분리안을 제출할 것이란 예상은 보지 않아도 뻔하다. 그래서 농민단체가 농협개혁의 대세에 밀려 위기에 몰린 농협중앙회가 여론을 호도하려는 것이라고 비난하고 있는 것이다.

농민단체의 의견을 수렴하려면 사회적 합의기구인 농협개혁위에서 당당하게 했으면 그만이었는데도, 또 다시 비용과 시간을 낭비해가면서 자체안을 내놓겠다는 농협중앙회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농민과 국민들은 왜 농협개혁을 요구하는가. 임직원 70%가 신용부문에 몰려 있는 등 농민 지원은 뒷전인 농협이 제대로 서라는 주문이다.

바로 임직원 그들의 것인 농협을 농민조합원에게 돌려주고 협동조합으로서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라는 것이다. ‘자율’이라는 이름을 내세워 기득권 지키기에 급급 하려 한다면, 농민뿐만 아니라 국민으로부터도 외면 받을 것이라는 사실을 농협중앙회는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