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국민적 ‘코로나19 대책위’ 출범
범국민적 ‘코로나19 대책위’ 출범
  • 한우준 기자
  • 승인 2020.04.2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35개 시민단체 결합 … 전농·전여농 참여
“위기 극복 과정에서 소외·차별 없어야”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경제위기 대응을 위한 시민사회의 대규모 연대체가 탄생했다.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수렴해 당면한 위기의 대처 방안을 제안하는 한편, 특히 국가적 위기 극복 과정에서 수반되는 고통이 사회적 약자들에게 전가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사회경제위기 대응 시민사회대책위원회(대책위)’28일 서울 명동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이날까지 535개의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범국민적 대책위원회가 출범했음을 알렸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여는 발언에서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힘들지만 취약계층들은 더 큰 고통을 받고 있다. 사회 경제적 위기에 대응해 생존권과 사회 안전망을 만드는 것은 국가의 책임이라며 정부가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필연적으로 여기저기서 사각지대가 생기기 마련으로, 우리는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바탕으로 전례 없는 사회경제적 위기를 이길 사회운동을 조직하게 됐다고 대책위를 소개했다.

농업계에서는 박흥식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과 김옥임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회장이 농민을 대표해 발족식에 참여했다. 박흥식 전농 의장은 각계 발언 순서에서 소비 감소로 농산물값이 폭락하는 등 가격문제도 발생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이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식량위기에 대한 답이 없다는 현실이 드러났다라며 국가의 대응 능력이 너무 협소한 만큼 식량자급에 대한 틀과 시스템이 절박하다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코로나19로 드러난 각 계층 및 부문의 당면과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운동과 공론화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의 주요 요구는 위기 시기에 생계보장을 위한 차별없는 신속하고 충분한 지원 및 취약 계층 맞춤형 추가지원 해고 금지, 고용 유지를 위한 정부 지원과 관리감독 강화 인권원칙에 기반한 국가방역체계 및 공공의료 인프라 강화 농수축산물 가격 보장 및 임대료 감면, 강제철거 중단, 인권과 민주주의 확대 등이다.

대책위는 발족선언문에서 재난 극복 과정이 또 다른 불평등과 사회적, 자연적 재앙으로 귀결되지 않도록 하고 이 과정에서 누구도 뒤처지지 않도록 연대할 것이라며 재난을 통해 사람과 생명이 존중받는 사회, 평등하고 지속가능한 사회경제질서를 만들어 내기 위해 우리의 의지와 지혜를 모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