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진보정당들만 여성농민 생각했다
소수진보정당들만 여성농민 생각했다
  • 한우준 기자
  • 승인 2020.03.3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여농, 각 정당에 여성농민 정책 질의 보내 답변 요청
정의·민중·녹색·노동 ‘화답’, 더민주 등 주요 정당은 침묵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농민, 특히 여성농민 유권자들이 이번 총선에서 참고할 수 있는 중요한 척도가 제시됐다. 각 정당이 평소 농촌과 여성농민에 대해 얼마나 고민하고 있었는지 가늠할 수 있을 법한 자료다.

지난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사진)을 연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김옥임, 전여농)은 주요 정당을 대상으로 여성농민 정책에 관한 질의서를 보낸 뒤 받은 답변들을 공개했다. 전국 여성농민회 회원들의 의견을 모아 ‘21대 여성농민 총선 공약을 작성했다고 밝힌 전여농은 지난 23일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생당, 국민의당, 정의당, 민중당, 녹색당, 노동당 8개 정당에 여성농민정책에 대한 질의서를 보내 지난 27일까지 회신을 요청했다.

김옥임 전여농 회장은 “(이번 선거는) 우리 미래를 이끌어나갈 국회의원을 뽑는 중요한 선거다. 그러나 농민들을 위해 목소리를 내는 정당과 국회의원을 보기 어렵다라며 농민이 직접 국회로 들어가 여성농민들이 행복하고 살고 싶은 농촌을 만들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라고 밝혔다.

전여농은 그 결과에 대해 “21대 총선에 농민후보를 공천하고 농업정책을 얘기하는 정당, 여성농민의 절실한 정책요구에 성실히 답변한 정당은 정의당·민중당·녹색당·노동당 밖에 없었다라며 어떤 정당은 정책 담당자조차 없어, 정책 선거는 실종되고 오직 당리당략만을 쫓는 모습에 실망을 금할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정의당·민중당·녹색당·노동당은 농업경영체법 개정으로 농민등록제를 도입하고 공동경영주의 법적 권한을 보장 농촌지역 성평등 교육 강화와 체계정비·성평등 확산을 위한 제도 정비 여성농민 생산지원 정책과 여성농민의 노동가치 보장 지속가능한 농촌을 위해 여성농민을 농정의 주역으로 인정하고 여성농민의 모성권과 건강권 강화 식량주권과 지속가능한 농업 실현 찬성 등 전여농이 제시한 5개 핵심 요구 사안에 대해 모두 찬성 의견을 표했다. 이 요구안은 전여농 뿐만 아니라 농가주부모임전국연합회^생활개선중앙연합회^청년여성농업인 협동조합^한국여성농업인중앙연합회 등 대부분의 여성농민단체가 함께 채택한 것이다.

민중당과 정의당은 이미 지난 18일과 26일 전여농과 각각 정책협약을 맺고 여성농민 권리신장을 위해 서로 협력할 것을 다짐하기도 했다소수정당들이 각각 정당 의견까지 상세히 더해가며 회신한 반면, 원내에 다수가 진출한 주요 정당들은 의견 개진은커녕 단순한 찬·반 표명도 하지 않아 말 그대로 완전한 무관심을 드러냈다. 김미경 전여농 부회장에 따르면 그나마 민생당이 자신들의 농업공약만으로 답을 대신했으며, 국민의당은 농업공약이 없다는 답변을 보냈다. 미래통합당은 홈페이지의 공약을 참조하라는 답변으로 대신했으며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아예 아무런 답변이 오지 않았다.

전여농은 “21대 총선에 임하는 정당 및 국회의원 후보들에게 성평등한 농촌사회 건설, 식량주권과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공약을 세워줄 것을 촉구한다라며 농업정책 없는 정당을 심판하고, 여성농민을 위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