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SD·우울증상에 힐링승마 효과
PTSD·우울증상에 힐링승마 효과
  • 홍기원 기자
  • 승인 2020.03.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승마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 심각한 심리적 스트레스를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지난 5일 소방공무원 사회공익 힐링승마 심화연구에서 심리적 스트레스 감소, 삶의 만족도 증가, 업무효율성 개선 등의 효과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연구에서 PTSD 증상은 강습 전과 비교해 35.4% 완화됐으며 우울 척도도 동기간 17.6% 완화됐다. 특히 PTSD 위험군 대상자의 PTSD·우울증상은 일반 참가자 수준으로 개선됐다.

또, 삶의 만족도(10.4% 상승), 주관적 행복감(7.5% 상승)이 증가했으며 주관적 수면의 질(26% 개선), 피로도(13% 개선)도 나아져 업무 효율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걸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한국재활승마학회의 권정이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연구진이 주도했으며 총 41명의 소방공무원(1차 18명, 2차 23명)이 참여했다.

마사회는 앞서 2018년 대형 재난 사고와 화재 현장을 겪으며 PTSD로 고통받는 소방공무원에게 힐링승마의 효과를 검증하고자 예비연구를 실시했다. 이어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8개월 간 이번 심화 연구에 착수했다.

마사회는 2018년부터 말과 함께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목표로 소방공무원, 교정직, 방역직 공무원 등 공공 직무를 수행하면서 고위험 직무 스트레스를 경험하는 직업군을 대상으로 사회공익 힐링승마를 무상 지원하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2018년 8월 소방청과 함께 사회공익 승마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는 지난 2018년 8월 소방청과 함께 사회공익 승마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마사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