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농·빈 대중조직, '선거연합당' 불참 선언
노·농·빈 대중조직, '선거연합당' 불참 선언
  • 한우준 기자
  • 승인 2020.03.0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공동행동, 양대정당의 개정선거법 훼손 비판·코로나 사태 취약계층 직접 지원 촉구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지난 6일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이번 총선과 관련해 민중공동행동의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민중공동행동 제공
지난 6일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이번 총선과 관련해 민중공동행동의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민중공동행동 제공

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한달여 앞으로 다가 온 가운데, 최근 여당과 진보 진영 일각에서는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연동형 비례대표 의석 독식을 우려해 위성정당이나 선거 연합정당을 만드려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마찬가지로 비례대표 의석 수만을 노리는 정당을 출범시켜 대항하겠다는 생각이다. 

그러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이나 전국농민회총연맹(의장 박흥식, 전농)과 같은 진보 성향 대중조직들은 개정 선거법의 취지를 훼손하는 행위라며 동참하지 않을 것을 공식 선언했다. 전농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김옥임), 민주노총, 빈민해방실천연대, 한국진보연대 등이 참여하고 있는 민중공동행동은 6일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비례위성정당'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민중공동행동은 기자회견문에서 "개정 선거법의 취지를 전면 부정하는 미래통합당과 선거관리위원회의 폭거를 강력히 규탄하며, 선관위는 지금이라도 정당으로서의 기본적 요건을 결여한 비례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의 정당등록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폭거에 대응한다며 민주당은 그들과 똑같이 비례 위성정당을 만들어 대응하려 하고 있다. 우리는이러한 행보가 민심이 반영되는 선거법 개정 취지를 정면하는 부정하는 것이며, 꼼수를 꼼수로 막겠다는 잘못된 생각의 발로라고 판단한다"라며 "민주당의 비례정당 창당은 결국 거대 양당의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며 그간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최악의 결과로 귀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중공동행동은 일부 시민사회와 원로들이 추진하는 선거연합당에 대해서도 불참의 입장을 밝혔다. 민중공동행동은 "이들의 문제의식에도 불구하고 결과적으로 같은 맥락에서 혼선을 더하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마찬가지로 우려한다"라며 "주요 대중조직과 사회단체들은 이런 움직임에 함께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선언했다.

한편 민중공동행동은  현재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대해서도 "중소영세상인들의 매출이 급감하고, 일용직 노동자, 강사와 프리랜서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특수고용직 노동자,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5인미만 사업장 노동자 등 불안정 노동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의 일거리가 끊겨 소득이  급감했다"라며 "그러나 얼마 전 발표 된 정부의 추경안은 이러한 취약계층에 대한 직접적 지원보다는 '감세와 대출' 등 관성적 대책으로 일관돼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정부가 비상한 현 상황에 걸맞는 서민들의 생계유지비용을 직접적으로 지원하고, 또 생활상의 여러 애로를 각각 맞춤형으로 직접 지원하는 대책을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