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286
이 땅의 농부 286
  • 한승호 기자
  • 승인 2020.02.1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중수(69, 경북 의성군 점곡면 사촌리)
“농사야 오래 됐니더. 아버지 때부터 했으니 50년은 넘었지. 1만 평 정도에 2,000그루 가량 될까. 아들하고 같이 하니까 할 만 하지. 이제 사과도 돈이 안 돼. 약값도 안 나오는데. 작년엔 명절도 빨리 와서…. 가지치기야 날 좀 풀린다 싶으면 하니깐, 쉬면서 틈틈이 해. 3월까지는 꾸준히 해야 끝나. 저 전동가위가 300만원인데 참말로 비싸. 보조 준다고 하면서 기계값만 올려놨어.”
“농사야 오래 됐니더. 아버지 때부터 했으니 50년은 넘었지. 1만 평 정도에 2,000그루 가량 될까. 아들하고 같이 하니까 할 만 하지. 이제 사과도 돈이 안 돼. 약값도 안 나오는데. 작년엔 명절도 빨리 와서…. 가지치기야 날 좀 풀린다 싶으면 하니깐, 쉬면서 틈틈이 해. 3월까지는 꾸준히 해야 끝나. 저 전동가위가 300만원인데 참말로 비싸. 보조 준다고 하면서 기계값만 올려놨어.”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농사야 오래 됐니더. 아버지 때부터 했으니 50년은 넘었지. 1만 평 정도에 2,000그루 가량 될까. 아들하고 같이 하니까 할 만 하지. 이제 사과도 돈이 안 돼. 약값도 안 나오는데. 작년엔 명절도 빨리 와서…. 가지치기야 날 좀 풀린다 싶으면 하니깐, 쉬면서 틈틈이 해. 3월까지는 꾸준히 해야 끝나. 저 전동가위가 300만원인데 참말로 비싸. 보조 준다고 하면서 기계값만 올려놨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