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P에서 PS까지’ 통합 개량 프로그램 개발
‘GGP에서 PS까지’ 통합 개량 프로그램 개발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9.12.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운영하는 한돈팜스 전산관리 시스템에 종돈장관리시스템이 추가될 전망이다. 한돈협회는 기존 한돈팜스에 종돈 관리 시스템이 추가되면 한돈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종돈개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한돈협회와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제2축산회관에서 한돈팜스를 활용한 종돈개량 방안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한돈협회는 정P&C연구소((대표 정영철)와 함께 종돈개량 통합 플랫폼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 한돈팜스 전산경영관리시스템과 혈통등록관리시스템에 종돈장관리시스템을 추가해 종돈개량 통합 플랫폼이 구축되면 GGP(원종돈)농장에서 PS(실용돈)농장까지 통합한 개량 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종헌 정P&C연구소 전무는 “이달 내 1차로 프로그램이 완성될 것이다. 이어 내년 1월부터 원하는 종돈장 3~4곳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이 현장에 적용되면 비육돈에서 나온 개량결과를 순종 개량에 반영할 수 있는 가능성도 엿보인다. 정 전무는 “종돈이 경쟁력을 갖추려면 한돈농가와 연계해야 한다”라며 “각 농장에 종돈개량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한돈이 어떤 방향으로 개량해야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지 논의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돈협회와 정P&C연구소는 시범사업을 거쳐 2021년에는 본격적으로 통합 플랫폼 프로그램을 현장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한돈팜스 고도화 작업이 끝나면 전체적인 보고회를 열겠다”고 전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은 지난 6일 서울시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에서 닭·오리·계란 이력정보 조회서비스 시연행사를 열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은 지난 6일 서울시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에서 닭·오리·계란 이력정보 조회서비스 시연행사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