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277
이 땅의 농부 277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12.08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종하(79, 강원도 홍천군 서면 개야리)
“농사 지어봐야 소득이 뭐 있어. 쌀 백 가마 지어도 장비 없는 사람한테는 다 돈이야. 빚이라고. 심을 때 빌리고 벨 때 빌리고. 인건비에 비료, 농약값도 무시 못 해. 들어가는 비용만큼은 나와야 하는데…. 그러니 농촌에 누가 오려고 하겠어. 도시 젊은 사람들이 와야 농촌이 살아. 사람이 오게끔 만들어야지. 정부가 그런 정책을 펴야 돼.”
“농사 지어봐야 소득이 뭐 있어. 쌀 백 가마 지어도 장비 없는 사람한테는 다 돈이야. 빚이라고. 심을 때 빌리고 벨 때 빌리고. 인건비에 비료, 농약값도 무시 못 해. 들어가는 비용만큼은 나와야 하는데…. 그러니 농촌에 누가 오려고 하겠어. 도시 젊은 사람들이 와야 농촌이 살아. 사람이 오게끔 만들어야지. 정부가 그런 정책을 펴야 돼.”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농사 지어봐야 소득이 뭐 있어. 쌀 백 가마 지어도 장비 없는 사람한테는 다 돈이야. 빚이라고. 심을 때 빌리고 벨 때 빌리고. 인건비에 비료, 농약값도 무시 못 해. 들어가는 비용만큼은 나와야 하는데…. 그러니 농촌에 누가 오려고 하겠어. 도시 젊은 사람들이 와야 농촌이 살아. 사람이 오게끔 만들어야지. 정부가 그런 정책을 펴야 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