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 정의 실현 안되면 사회정의도 불가능
먹거리 정의 실현 안되면 사회정의도 불가능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11.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윤정원 기자]

먹거리운동 단체들이 정의당에게 농업과 먹거리의 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먹거리 단체들은 지난 5일 서울 국회 본청에서 정의당과 간담회를 열고 국민 먹거리 안전을 위한 공동행동에 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엔 13개 먹거리 단체 대표와 간부들이 참석해 농업과 먹거리의 위기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영재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장은 개방농정으로 인한 농산물 가격 폭락이 구조화됐는데 정부에서 WTO 개도국 지위를 포기한 것에 대해 반대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개방화시대 이후에 대한 평가와 진단이 필요하며 정의당이 강한 목소리와 대안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황민영 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 대표는 “먹거리 정의가 실현되지 않으면 사회정의도 실현되지 않는다”고 의견을 전했다.

조완석 전국먹거리연대 준비위원장은 “정부 주도의 먹을거리 종합계획에 대한 걱정이 많다”고 밝혔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4년 동안 급식관련 법안이 국회에서 1건도 다뤄지지 않았다고 짚으며 먹거리 단체와 함께 힘을 모아나가길 바란다는 의견을 나눴다.

이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안전한 먹거리문제가 진보정당의 오랜 주제임에도 시민들과 힘을 모아나가지 못했다”면서 “지금부터라도 먹거리연대 단체들과 힘을 모아 해결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정의당은 이달 내로 국민먹거리안전특위(위원장 강기갑) 발족식을 열 예정이다. 이어 국민먹거리 안전 정책 전국 순회 토론회를 통해 먹거리 안전 관련 개선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