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어린 모종’, 병해충·습기 피해 주의
‘양파 어린 모종’, 병해충·습기 피해 주의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9.10.1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일교차에 잘록병·잎마름병 늘어 … 초기 방제 중요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농촌진흥청은 최근 일교차가 크고 습한 환경이 지속돼 양파 모종에 병과 습해가 확산되기 쉽다며 농가에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농진청에 따르면 생육 상태가 뒤처지는 어린 모종이나 지난해와 같은 곳에서 이어짓기한 경우 병이나 습해가 더욱 잘 발생한다. 특히 양파잘록병과 양파잎마름병을 주의해야 하는데 예방차원에서 방제용 살균제를 뿌리면 도움이 된다.

잦은 비로 물 빠짐이 좋지 않을 경우 습해를 주의해야 한다. 습해를 본 양파 모종은 잎이 노랗게 변하며 뿌리 부위가 갈색으로 변해 말라 죽는다. 고랑을 깊게 파지 않은 경우 및 배수가 좋지 않은 곳에서 더 많이 발생하는 만큼 고랑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깊게 파서 두둑을 높여 관리해야 한다.

최병렬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장은 “양파 모종 병해충 관리와 습해 예방으로 건강한 모종을 생산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