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농축협서 노조 파괴 논란
지역농축협서 노조 파괴 논란
  • 박경철 기자
  • 승인 2019.10.0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박경철 기자]

전국협동조합노조 제공
전국협동조합노조 제공

‘창조컨설팅’을 통한 노조 파괴가 사회적 지탄을 받은 가운데 지역농축협에서도 노무회사를 통한 노조 무력화 시도가 벌어지고 있어 논란이 될 전망이다.

전국협동조합노조는 지난달 1일 서울지방노동청 앞에서 ‘노·사 갈등 조장하는 노무컨설팅 업체의 위법적 법률자문 중단 촉구 및 고용노동부 지도·감독 요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협동조합노조에 의하면 노무법인 신영은 40여개 이상의 농축협과 법률자문 계약을 맺고 노조대응 지도·상담을 하고 있으며 이 중 19개 농축협에선 교섭권까지 위임받아 직접 노·사 단체교섭을 주도하고 있다.

이와 관련 협동조합노조는 “신영이 자문을 하면서 농축협에서 사실상 단체협약의 완전한 폐기 수준으로 전면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며 “전면 파업과 2년 이상의 인내의 시간을 거친 노·사간 단체교섭 결과를 하루아침에 뒤집어 노·사 분쟁이 더욱 심각해진 농축협도 있다”고 밝혔다. 남사농협, 부천원예농협, 순정축협, 제주축협, 제주감귤농협, 서인천농협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협동조합노조는 또한 “농축협의 노·사관계에서 단체교섭의 결과는 농축협의 노동자와 경영진 그리고 조합원인 농민들이 함께 진통을 겪으며 합의를 이뤄낸 신뢰의 상징”이라며 “신영은 이 같은 농축협의 노·사관계를 대결과 갈등의 관계로 악화시키며 자문계약을 늘려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협동조합노조는 “농·축협의 노·사관계를 경색시키고 사용자가 부당노동행위를 하도록 부추기는 농축협판 창조컨설팅, 노무법인 신영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고용노동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