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의 끝없는 탐욕에 지역사회 쪼개질 판
하림의 끝없는 탐욕에 지역사회 쪼개질 판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9.09.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 패커 건립 계획에 안성지역 1년 넘게 진통 계속
공공갈등 조정협의회서 논의한다지만 “선진 빠져야”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하림그룹의 계열사인 ㈜선진의 대형 패커 건립 계획이 경기도 안성시의 지역사회를 뒤흔들고 있다. 대기업의 이윤추구에 지역사회가 깨지고 있다는 탄식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선진은 지난 2017년 10월 안성시에 축산식품복합 일반산업단지를 개발하겠다는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 계획대로면 1일 도축물량이 소 400두, 돼지 4,000두 규모의 도축장을 포함한 육가공·식품산업단지가 안성시 양성면 일대에 들어서게 된다.

선진의 도축장 건립 계획은 지역주민들의 거센 반발을 일으켰다. 지역주민들은 △생활환경 악화 △지역발전 저하 △축산기반 위협 등의 이유로 안성시의 사업 허가를 저지하고 있다. 올해 6월부터는 지역 내 시민사회가 두루 결집해 도축장 반대 릴레이 1인 시위를 50여일 넘게 진행하고 있다.

안성지역 내 농·축협 조직들 역시 본격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안성시조합장협의회는 지난달 양성도축장 반대 결의서를 안성시에 제출하고 도축장 유치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선진 역시 주민들과 접촉하며 찬성여론을 확산 중이다. 추석 무렵엔 일부 지역주민들에게 선물세트를 돌렸다는 후문이다.

지난 17일 경기도 안성시 안성축협 본점에 선진의 도축장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붙어있다.
지난 17일 경기도 안성시 안성축협 본점에 선진의 도축장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붙어있다.

또, 무단으로 도축장 반대 현수막을 훼손하고 철거하는 사건이 일어나는 등 주민간 갈등의 골마저 점차 깊어지는 모습이다. 안성축협 관계자는 “3명이 밤을 틈타 본점까지 들어와 현수막을 철거해 경찰에서 수사 중이다”라면서 “농협은 은행이기도 한데 태연히 무단침입을 하다니 당혹스럽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하림은 사기업이다. 사기업은 공익적 차원에서 결성된 협동조합과 달리 이윤만 추구한다”라며 “도축장 시설은 가축 운반과정에서 얼마든지 병원체와 바이러스가 이동할 수 있다. 자칫 도내 주요 축산지역인 안성의 축산기반이 무너질 수 있는 사안이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육계를 수직계열화로 종속하더니 한우·한돈마저 계열화하려는 것 아니겠냐. 사기업이 이윤만 추구하면 시장질서가 흔들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안성시는 당사자들이 참여하는 공공갈등 조정협의회에서 선진의 대형 도축장 건립 계획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정협의회는 선진의 참여 여부를 놓고 구성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한경선 양성면도축장설치반대 대책위원장은 “안성시에선 조정협의회에 선진이 들어가야 한다고 한다. 그런데 조정협의회는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로 선진이 참석하는 건 맞지 않다고 본다”면서 “추후 대책위 내에서 이 문제를 논의한 뒤 입장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안성시 공공갈등 예방 및 해결에 관한 조례는 ‘(조정협의회)협의위원은 시장이 해당 사안에 전문성을 가지는 위원회 위원과 당사자, 관계 전문가, 소속 공무원 중에서 위촉 또한 임명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선진이 꼭 협의위원에 포함돼야 하는지 불분명하다.

안성시 창조경제과 관계자는 “공공갈등 조정협의회 구성은 당사자 간에 협의를 통해 이해를 서로 조정해 문제를 풀자는 취지이다”면서 “조정협의회엔 갈등조정 전문가가 참여해 중재역할을 맡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