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열심히 따긴 하는데...
고추 열심히 따긴 하는데...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9.1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볕이 따가웠던 16일 오후 충북 괴산군 소수면 옥현리의 한 고추밭에서 최채규(81)씨가 잘 익은 청양고추를 수확하고 있다. 최씨는 “값은 일반고추나 청양이나 큰 차이가 없다”며 “건고추로 잘 말려 놓으면 상인들이 7,000원(한 근) 정도에 가져간다. 4물(번)째 따고 있는데 값이 별로다”라고 씁쓸해했다. 
가을볕이 따가웠던 16일 오후 충북 괴산군 소수면 옥현리의 한 고추밭에서 최채규(81)씨가 잘 익은 청양고추를 수확하고 있다. 최씨는 “값은 일반고추나 청양이나 큰 차이가 없다”며 “건고추로 잘 말려 놓으면 상인들이 7,000원(한 근) 정도에 가져간다. 3물(번)째 따고 있는데 값이 별로다”라고 씁쓸해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가을볕이 따가웠던 16일 오후 충북 괴산군 소수면 옥현리의 한 고추밭에서 최채규(81)씨가 잘 익은 청양고추를 수확하고 있다. 최씨는 “값은 일반고추나 청양이나 큰 차이가 없다”며 “건고추로 잘 말려 놓으면 상인들이 7,000원(한 근) 정도에 가져간다. 3물(번)째 따고 있는데 값이 별로다”라고 씁쓸해했다. 

Tag
#고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