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태풍 링링 피해에 전사적 지원
농협, 태풍 링링 피해에 전사적 지원
  • 박경철 기자
  • 승인 2019.09.0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이자자금 5천억원, 긴급 지원 … 배·사과 낙과 긴급수매, 도복피해 벼 특별매입

[한국농정신문 박경철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농업 피해가 큰 가운데 농협이 전사적 피해복구 지원에 나서고 있다.

우선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9일 전남 나주를 찾아 피해 농민을 위로하고 범농협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과 김원석 농협 경제지주 대표이사, 소성모 농협 상호금융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도 전북과 경기 일대에서 재해 복구에 나섰다.

농협은 기존 편성한 무이자자금 5,000억원과 농·축협의 재해 예산 143억원을 활용, 농가 피해규모에 따라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재해보험금 50% 선지급과 더불어 영양제·살균제·비료 등 영농자재를 최대 50%까지 할인 공급한다.

특히, 강풍으로 인한 배·사과 낙과 1,500톤을 가공용으로 긴급수매하고 친환경 액비 제조 지원 및 소비촉진 할인판매 행사를 추진한다. 도복피해 벼에 대해서는 정부와 협의를 통해 주정용으로 특별매입을 추진하고, 태풍 피해농가에 대한 금리우대, 특례보증, 상환연기 등 각종 금융지원 방안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농협은 농작물 손해보험 조사요원 6,200여명을 피해 현장에 즉각 배치했고, 시설물 긴급 복구를 위해 인력 및 장비를 집중하는 한편, 범농협 임직원, 자원봉사자 및 영농작업반을 투입해 우선 시급한 △낙과수거 및 수매지원 △과수농가 살균제 도포 △벼 도복 정리작업 △비닐하우스 보수 등을 신속히 지원하고 있다.

이날 배 농가를 방문한 김병원 회장은 “태풍을 막을 수는 없지만, 태풍으로 인한 농업인 피해가 조기에 복구되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복구 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과 함께 “민족 최대명절을 앞두고, 태풍 피해로 근심이 큰 농업인에 대한 판로확대, 일손지원, 농업시설 복구자금 지원 등 농협의 전사적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재차 밝혔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9일 전남 나주시 봉황면 욱곡리 태풍피해 배 농가를 방문해 재해 복구 중인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9일 전남 나주시 봉황면 욱곡리 태풍피해 배 농가를 방문해 재해 복구 중인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세번째)와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오른쪽 첫번째)이 9일 제13호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비닐하우스 파손 피해 농가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응급복구작업 지원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세번째)와 허식 농협중앙회 부회장(오른쪽 첫번째)이 9일 제13호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비닐하우스 파손 피해 농가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응급복구작업 지원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