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푸드플랜, 농민 참여로 만들어야
파주시 푸드플랜, 농민 참여로 만들어야
  • 홍안나 기자
  • 승인 2019.09.0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홍안나 기자]

파주시친환경농업인연합회(파주친농연, 김상기 회장)는 지난달 28일 파주시 농업기술센터에서 푸드플랜 회원교육과 파주시청 담당자와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파주친농연 회원 70여명과 이성철·한양수 파주시의원, 남창우 파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장, 김윤실 한가람초등학교 영양교사, 김규태 aT지속가능농식품전략추진단장 등 각계가 참여했다.

김상기 파주친농연 회장은 “푸드플랜이 아직은 농민들에게 생소하고 낯선 용어다. 오늘 교육과 간담회를 통해 푸드플랜의 개념 이해 뿐 아니라 체계와 방향성, 각 주체들의 역할에 대해서도 깊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김성철 파주시의원은 “급속한 인구 감소로 공동체가 무너지고 있다. 이것이 농촌에 닥친 현실이다. 이런 것이 극복되는 토론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양수 파주시의원도 “파주의 건강한 농산물이 파주 시민들에게 골고루 공급되도록 하는 푸드플랜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간담회는 신향재 파주시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장과 참석자들의 대담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신 과장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침에 따라 파주시도 무조건 푸드플랜을 수립해야 하는 입장”이라며 “접경지역특별법 발표 이후 지역농산물 우선공급이 가능해졌고, 군납, 학교급식, 기타 공공급식과 로컬푸드 매장 설립 등 계획생산을 위한 여건이 잘 마련돼 있다”고 파주시 푸드플랜 배경을 설명했다.

참석한 한 회원이 “모든 정책이 행정주도로 가는 경향이 있고 농민이나 소상공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통로가 없다. 푸드플랜에 연관된 각계가 참여해 정책이 입안되도록 해야 한다”며 민관공동의 정책생산 구조 마련을 촉구했다. 참석한 친환경농민들은 대체로 농민적 입장이 반영된 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하루빨리 논의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상기 회장은 “푸드플랜은 농업분야 뿐 아니라 여러 부처가 연관된 정책이기 때문에 시장 직속의 민관합동기구를 설치해 논의해야 한다. 다음 주 시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제안할 것”이라고 이후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