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민당 의원이 더 어울려”
“일본 자민당 의원이 더 어울려”
  • 한우준 기자
  • 승인 2019.08.1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 시민사회, ‘개인청구권 소멸’ 발언 송언석 의원 일제히 규탄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 협정과 관련,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일 한 방송에서 “협정에 개인청구권이 포함됐다고 본다”고 발언했다. 사실상 강제징용 피해자들 개인의 청구권이 당시에 소멸됐다 주장한 송 의원에 대해 지역구인 김천 및 경북지역의 시민단체와 여권은 자유한국당이 아닌 일본 자민당에 더 어울리는 의원이라며 규탄 행동에 나섰다.

김천시농민회, 김천교육너머, 전교조 김천시지회, 화물연대 김천시지회, 전국금속노조 오웬스코닝지회 등 김천 지역의 시민단체들은 지난 7일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송 의원을 규탄했다.

이들은 “과거 식민지배에 대한 사죄와 반성은커녕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개인배상 청구권을 인정한 대법원 판결에 대한 일본 아베 정부의 보복성 경제도발로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지금,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개인청구권이 포함되었으며 따라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개인청구권이 모두 사라졌다고 주장한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의 망언을 강력히 규탄한다”라며 “송언석 의원의 주장은 2018년 10월 30일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일본기업인 신일철주금이 위자료 1억원씩을 지급해야 한다는 대법원의 판결이 잘못된 판결일 뿐만 아니라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된 개인청구권 문제를 왜 다시 번복하느냐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그야말로 일본의 자민당 의원이나 할 수 있는 망언이 아닐 수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또 “오직 자신의 정치적 행보만을 염두에 둔 채 역사인식과 시대정신을 결여한 정치인에게 지역 주민들은 더 이상의 기회를 주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라며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한 온 국민의 분노와 새로운 한일관계를 향한 항쟁에 우리 김천지역 주민들은 더욱 앞장설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천지역위원회는 문제의 발언 이후 지난 3일부터 송 의원 사무실과 김천역, 각 대형마트 앞 등지에서 이를 규탄하는 1인 시위에 돌입했다. 배영애 위원장은 “일본의 경제침략으로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싸우고 있는 이때 일본의 억지 주장만 대변하는 송언석 의원은 어느 나라 국회의원인지 모를 지경”이라며 “하루빨리 일본으로 가서 ‘자민당’에 입당하는 것이 더 어울린다”고 규탄했다. 위원회는 송언석 의원이 시민 앞에 사과할 때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