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발판 삼아 낙농정책 전문기관으로 도약할 것"
"20년 발판 삼아 낙농정책 전문기관으로 도약할 것"
  • 배정은 기자
  • 승인 2019.07.3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농진흥회, 창립 20주년 기념식 성료

[한국농정신문 배정은 기자]

낙농진흥회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열고 ‘지속가능한 낙농산업을 선도하는 낙농정책 전문기관’으로의 비전을 선포했다. 낙농진흥회 제공
낙농진흥회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열고 ‘지속가능한 낙농산업을 선도하는 낙농정책 전문기관’으로의 비전을 선포했다. 낙농진흥회 제공

낙농진흥회(회장 이창범)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지속가능한 낙농산업을 선도하는 낙농정책 전문기관’으로서의 비전을 선포했다.

낙농진흥회는 지난달 23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낙농진흥회 전·현직 임직원을 비롯하여 이주명 농식품부 축산국장, 정수용 유가공협회장, 한국여성소비자연합 김천주 회장 등 낙농, 유가공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지난 1999년 출범한 낙농진흥회는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원유 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고 낙농·유업계의 경영 안정과 유제품 품질향상 등 낙농 및 유가공산업의 성장에 이바지해왔다.

이창범 회장은 “격동과 혼란의 시기에 태어난 낙농진흥회의 20년 여정은 한국낙농의 안정 성장 토대를 마련하는 열정과 도전의 과정이었다. 앞으로도 산업관계자 모두의 믿음과 지원을 바탕으로 우리 낙농의 새로운 백년대계를 선도하는데 열과 성을 다하는 낙농진흥회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낙농진흥회 향후 원유 품질관리 강화, 낙농정보 종합관리, 수급관리 체계 개편 등 3가지를 핵심사업으로 꼽고 적극 추진할 것을 밝혔다.

한편 낙농진흥회는 같은날 세종시 어진동에 마련한 신사옥에서 사옥이전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도약을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