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일본 여성농민정책엔 무엇이 있을까
유럽·일본 여성농민정책엔 무엇이 있을까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7.2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농촌여성정책팀 출범 기념 국제심포지엄 열려

[한국농정신문 윤정원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촌여성정책팀 출범 기념으로 지난 17일 양재동 aT센터에서 국제심포지엄을 열고 국내 여성농민 정책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촌여성정책팀 출범 기념으로 지난 17일 양재동 aT센터에서 국제심포지엄을 열고 국내 여성농민 정책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농림축산식품부 내 농촌여성정책팀 출범을 계기로 여성농민정책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최근엔 국제적 연대를 통해 다양한 여성농민정책을 소개하는 장이 열려 이목을 끌었다.

농식품부는 지난 17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농촌여성정책팀 출범을 기념하는 국제심포지엄을 열었다. 베티나 복 네덜란드 와게닝겐대학 교수는 기조발제에서 “유럽도 남성농민과 여성농민 사이에 지위 격차가 크다”면서 “EU에서 평등한 임금과 기회 제공, 정책 참여, 연금제도 도입 등 많은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일본의 시미즈나츠끼 교토대학 교수는 “일본에서는 특히 6차 산업화에 여성농민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나 과도한 노동시간은 지속가능하지 않다”라며 일본 농림수산성 여성활약추진실이 여성농민의 능력 확대를 위해 추진하는 활동을 발표했다.

이어 오미란 젠더&공동체 대표는 여성농민의 삶과 농정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오미란 대표는 유엔 역시 농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역격차 해소를 지속가능한 미래의 주요 이슈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또, “4차 여성농업인 기본계획에서 복수조합원제, 공동경영주 등록 등이 이뤄졌지만 실질적인 혜택이 없다”라며 “지역에서 정책을 담당하는 사람들과 여성농민들이 자신들을 위한 정책을 알고 실질적인 혜택을 주는 정책으로 연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 대표는 “앞으로 정책 환경이 변화하는 만큼 성평등 강화, 후계인력의 중요성, 직업적 복지의 중요성 등 여성농업인 정책에서도 관점변화가 중요하며 5차 여성농업인 육성계획에 반영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옥임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회장은 “여전히 투명인간 취급되는 여성농민의 실정을 알려면 현장 여성농민으로 살아봐야 한다”고 말하며 “30년 만에 다시 만들어진 여성농민 전담부서를 환영하고, 지난해 만들어진 유엔농민권리선언에서 여성농민의 권리를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는 만큼 우리 정부가 이 선언에 근거해서 여성농민의 노동 가치를 인정하고 성평등한 농촌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농촌여성정책팀은 지난달 27일 여성농민 업무 전담 조직으로 신설돼 여성농민의 역량강화와 여성농민이 행복한 농촌 조성, 농촌·농업분야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목표로 업무를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