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뱃잎 수확에 ‘구슬땀’
담뱃잎 수확에 ‘구슬땀’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7.15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충남 서천군 마서면 한성리의 한 담배밭에서 최규식(75)씨가 담뱃잎을 수확하고 있다. 이날 새벽에도 담뱃잎 수확에 나섰던 최씨는 “내일 장맛비 소식이 있어 좀 더 따러 나왔다. 비가 세차게 내리면 잎에 상처가 나서 상품 가치가 떨어진다”며 “딴 잎은 바로 하우스로 가져가 건조시킨다”고 말했다.
지난 9일 충남 서천군 마서면 한성리의 한 담배밭에서 최규식(75)씨가 담뱃잎을 수확하고 있다. 이날 새벽에도 담뱃잎 수확에 나섰던 최씨는 “내일 장맛비 소식이 있어 좀 더 따러 나왔다. 비가 세차게 내리면 잎에 상처가 나서 상품 가치가 떨어진다”며 “딴 잎은 바로 하우스로 가져가 건조시킨다”고 말했다.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지난 9일 충남 서천군 마서면 한성리의 한 담배밭에서 최규식(75)씨가 담뱃잎을 수확하고 있다. 이날 새벽에도 담뱃잎 수확에 나섰던 최씨는 “내일 장맛비 소식이 있어 좀 더 따러 나왔다. 비가 세차게 내리면 잎에 상처가 나서 상품 가치가 떨어진다”며 “딴 잎은 바로 하우스로 가져가 건조시킨다”고 말했다.

Tag
#담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