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로컬푸드 3개년 계획 수립
농식품부, 로컬푸드 3개년 계획 수립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9.07.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컬푸드 유통비중 ‘15%’
완주 수준 모델 10개 육성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완주로컬푸드직매장 전북혁신점에서 소비자들이 농산물을 구입하고 있다.
완주로컬푸드직매장 전북혁신점에서 소비자들이 농산물을 구입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지난달 27일 ‘로컬푸드 확산을 위한 3개년(2020~2022년)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로컬푸드 국민 인지도를 70%로(현재 49.4%), 로컬푸드 유통비중을 15%(현재 4.2%)로 올리고 완주 수준의 로컬푸드를 10개 육성하겠다는 게 목표다.

가장 쉽고 확실한 수단은 공공부문이다. 농식품부는 10개 혁신도시 공공기관 및 군 급식에 로컬푸드 공급을 70%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미 각 주체와의 MOU가 속속 체결돼 실현 전망이 어둡지 않다. 이를 위해 지역 공동 물류시설을 운영케 하고 필요 시 쇠락해 있는 지방도매시장을 물류시설로 재편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시민단체 주도의 로컬푸드 사회적경제를 장려하기 위해 각종 예산을 지원하고, 생산농가를 대상으로는 기획생산체계를 위한 작부체계 구축을 시도한다. 최근 푸드플랜이 지나치게 로컬푸드에 함몰돼 있다는 비판이 있지만, 푸드플랜 지원으로 로컬푸드 확대를 노리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드러내기도 했다.

그 밖에 지역 농산물을 50% 이상 취급하는 가공업체를 ‘지역농산물 취급 사업자’로 지정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정부·공공기관 행사의 다과 및 기념품에 로컬푸드를 우선 사용한다. 경북과 안동을 필두로 학교급식 로컬푸드 공급체계를 구축하고, 농협 하나로마트를 거점삼아 로컬푸드 판매장을 1,200개까지 늘려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현재 약 45개 지자체에서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을 준비하는 등 지역에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3개년 계획은 시민사회·지자체와 함께 고민한 결과물인 만큼 향후 로컬푸드 소비체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