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먹거리전략, 먹거리 격차 해소 방안 돼야
경기 먹거리전략, 먹거리 격차 해소 방안 돼야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9.06.1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경기도(도지사 이재명)가 ‘공정·지속·건강·연결’을 핵심가치로 4대 전략, 12개 과제로 구성된 ‘경기도 먹거리전략’을 지난 11일 발표했다. 여전히 먹거리 기본권 격차가 역내에 남아있는 상황에서 경기도가 먹거리전략을 어떻게 활용할지 주목된다.

도는 ‘새로운 경기, 먹거리 기본권’을 기조로 삼아 향후 5년간 추진할 4대 핵심목표를 제시했다. 첫째로 기초생활수급자의 식생활 질 개선으로, 평균 41.3%에 달하는 도내 기초생활수급자의 먹거리 부족비율을 27.5%까지 낮춰 식생활 질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둘째로 공공분야 지역농산물 우선 공급 확대다. 현재 4,000억원 수준인 지역농산물 취급액을 1조원까지 늘려 도내 중소농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겠다는 입장이다.

셋째로 건강한 식생활의 확산을 위해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5번째로 높은 아침결식률(39.2%)을 가장 낮은 경상남도 수준(33.7%)까지 개선하겠다는 구상이다.

넷째로 경기도 31개 모든 시·군에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먹거리위원회를 설치해 지역 먹거리 공동체 육성을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향후 도민의 나은 먹거리 환경 조성을 위해 매년 도민 먹거리 실태와 지역농산물 이용실태를 조사·발표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의 2016년 지역사회 건강조사에 따르면 경기도민의 57.9%는 양적·질적으로 양호한 수준의 식생활을 유지하나, 3.9%(약 52만명)는 식생활 형편이 열악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한 도심(동 거주자, 3.8%)보다 비도심(읍·면 거주자, 4.5%)이, 도내에서도 타 지역 대비 경원권(동두천·양주·포천·연천 등) 지역이 더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이와 같은 도시·비(非)도시 간, 지역간 먹거리 기본권 격차 해소가 경기도 먹거리전략의 주 과제가 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