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하는 수급환경, 대응도 변해야
변화하는 수급환경, 대응도 변해야
  • 권순창 기자
  • 승인 2019.06.0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경연, ‘주요 채소류의 수급환경 변화와 대응 방안’ 연구
변화하는 환경 고려한 체계적 수급대응 필요성 강조

[한국농정신문 권순창 기자]

개방농정으로 인한 농산물 수입 증가와 온난화로 인한 이상기후 현상이 채소류 수급불안을 날로 가중시키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 최병옥·김원태·임효빈 연구원은 최근 ‘주요 채소류의 수급환경 변화와 대응 방안’ 연구를 통해 그 실태와 해법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대 강원도 채소 주산지(강릉·태백·원주)의 7~9월 폭염일수는 24일로 1970년대(18일)보다 많아졌다. 1월 영하 12℃ 이하의 한파일수도 최근 15년 평균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온의 상승과 하락은 작물의 생육을 방해해 품질저하와 생육부진을 초래했다. 채소가격의 변동폭이 큰 구간은 가뭄·고온이 빈발하는 봄철과 집중호우·태풍이 빈발하는 여름·가을철에 특히 집중돼 있어 이 시기 기상환경 대응이 중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2010년대 초반부터 크게 늘어난 김치·고추·당근 등의 수입은 국산채소 재배면적과 가격에 악영향을 끼쳤다. 특히 고추 자급률은 2007년 67%에서 2015년 57%로, 2016년엔 50% 수준까지 하락했다. 소비지에선 원물보다 반가공 형태인 절임배추·세척무 등의 선호가 늘어났으며 음식점과 대량수요처는 수입채소 사용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선 생산, 가공 및 유통, 정책 등 부문별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생산부문에선 기상환경 변화에 대응한 생산기반 정비와 더불어 특히 계약재배 비율 확대 및 체계화를 강조했다. 시장격리·수매비축 등 기존의 시장개입 정책은 농가 소득향상에 미치는 효과가 적어 사회적 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가공 및 유통부문에선 반가공품 품질·안전관리체계 확립과 계약재배-정가·수의매매 간 연계를 통한 가격변동 최소화를 주문했다. 수입 채소류와 김치에 대한 PLS 적용으로 수입통관을 강화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정책부문에선 정부 수급안정사업을 생산자단체가 계약재배 방식으로 전환해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동시에 농업관측정보를 활용해 예상되는 수급상황에 대해 적극적으로 사전 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최병옥 박사는 “이를 위해 관측정보를 활용해 수급안정을 실행할 수 있는 실행조직의 육성이 필요하며, 품목별 중앙주산지협의회·지자체 등과 연계해 사전 재배면적 조절 등의 대책을 마련하고 채소류 수급안정사업과 연계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