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249
이 땅의 농부 249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5.1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금선(69, 충북 옥천군 안남면 청정리)
“두둑은 어제 마을 아저씨가 기계로 만들어줬어. 세 고랑은 고추 심고 나머지는 옥수수 심으려고. 나중에 옥수수 베고 나면 거기에 들깨모도 심고…. 말하자면 이중으로 먹는 거지. 비닐 씌워야 하는데 아들이 바빠서 못 왔어. 그래서 혼자 하느라고 요거밖에 못 했네. 새벽밥 먹고 나왔는데도 그래. 그나마 바람이 안 불어서 다행이여. 바람 불면 혼자서 비닐 못 씌워.”
“두둑은 어제 마을 아저씨가 기계로 만들어줬어. 세 고랑은 고추 심고 나머지는 옥수수 심으려고. 나중에 옥수수 베고 나면 거기에 들깨모도 심고…. 말하자면 이중으로 먹는 거지. 비닐 씌워야 하는데 아들이 바빠서 못 왔어. 그래서 혼자 하느라고 요거밖에 못 했네. 새벽밥 먹고 나왔는데도 그래. 그나마 바람이 안 불어서 다행이여. 바람 불면 혼자서 비닐 못 씌워.”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두둑은 어제 마을 아저씨가 기계로 만들어줬어. 세 고랑은 고추 심고 나머지는 옥수수 심으려고. 나중에 옥수수 베고 나면 거기에 들깨모도 심고…. 말하자면 이중으로 먹는 거지. 비닐 씌워야 하는데 아들이 바빠서 못 왔어. 그래서 혼자 하느라고 요거밖에 못 했네. 새벽밥 먹고 나왔는데도 그래. 그나마 바람이 안 불어서 다행이여. 바람 불면 혼자서 비닐 못 씌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