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우, 소비 확대 위한 방향 설정 시급
육우, 소비 확대 위한 방향 설정 시급
  • 배정은 기자
  • 승인 2019.04.1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쇠고기 소비 중 육우 비중 3.2% 그쳐

[한국농정신문 배정은 기자]

지속적으로 시장점유율이 감소하고 있는 육우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돌파구 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낙농육우협회 육우분과위원회(위원장 유진영)는 지난 8일 서울 서초동 제1축산회관에서 2018년도 임원회의를 열었다.

이승호 낙농육우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육우송아지도 초유를 7~10일 먹이면 폐사율이 크게 줄어든다. 하지만 많은 낙농가에서 3~4일만 먹이고 내보내는 경우가 많다. 지역 육우농가와 낙농가를 연계해 육우송아지에 분유대신 우유를 먹일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해보겠다”며 “지금 육우가격이 좋더라도 가격 하락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 현재 낙농정책연구소의 명칭을 낙농육우정책연구소로 바꾸고 육우산업에도 연구소가 활용될 수 있도록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육우는 12월부터 등급판정 기준이 바뀌더라도 육질등급 체계에는 변화가 없고 육량등급 판정에만 영향을 받는다. 낙농육우협회 관계자는 회의에서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농식품부, 축산물품질평가원에 의견을 전달했다며 “육량지수에 따라 A등급 25%, B등급 50%, C등급 25%가 나오도록 기준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최원석 청주시지부장은 “한우농가는 지속적으로 개량이 되고 있어 당장 등급판정 기준이 바뀐다고 하더라도 3~4년 안에 안정을 찾을 것이다. 하지만 ‘우유를 짜기 위해 낳은 새끼’ 정도로 인식되는 육우는 누가 책임지고 개량을 해주나”라며 고립된 육우산업에 대한 답답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석진 낙농정책연구소장은 “육량등급도 물론 중요하지만 2026년 이후 관세철폐로 수입쇠고기 시장이 완전 개방되는 것에 대비해야 한다. 정부에 자급률 목표를 설정하라고 하는 것은 지켜질 수 없는 약속이 될 게 뻔하다. 한우와 수입육 사이에서 육우가 살아남기 위한 방향을 설정하고 사양관리 등을 바꾸는 것도 필요하다”며 육우 구매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난해 국내 쇠고기 소비량은 65만4,000톤으로 이 중 국산 소비량은 23만8,000톤에 그쳤고 수입산 소비량은 41만6,000톤에 달했다. 육우 소비 비중은 국산 소비량 중 8.9%, 전체 소비량 중에서는 3.2%로 전년대비 약 0.6%p 감소했다.

올해는 군납물량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회의에 참석한 농협 관계자는 육우군납 현황을 보고하면서 “지난해 쌀값 상승의 여파로 전 축종의 급식기준량이 하향 조정됐다. 기준량 감소와 장병 수 감소로 육우 공급물량은 지난해보다 15% 정도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에 분과위원들은 고등학교 무상급식처럼 군납 외 공공급식 등으로 육우 소비를 늘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