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농민회·당진시장, 농업정책간담회 개최
당진시농민회·당진시장, 농업정책간담회 개최
  • 김희봉 기자
  • 승인 2019.04.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수당 등 5개 정책요구 협의 … 김 시장 “농업예산 확보에 최선”

[한국농정신문 김희봉 기자]

당진시농민회와 김홍장 당진시장이 지난 2일 당진시에서 농업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

당진시농민회는 이날 △국유지 통일쌀 경작지 확보, 지자체단위 남북농업교류 △농민수당 지급 △벼 고품질 장려금제 유지 △대규모 간척지에 농민휴게소 설치 △소규모 농가를 위한 소형농기계 공급 확대 등의 5개 정책요구를 전달하고, 김 시장과 이를 논의했다.

김영빈 당진시농민회장은 “당진시 농가의 70%가 소농이거나 소작농이다. 당진시가 농민수당을 적극적으로 시행해 보호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김 시장도 “당진시농민회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농업을 지키느라 고생이 많았다. 당진시도 최상의 당진 농산물이 생산되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김 시장은 논의 과정에서 “통일쌀 경작지 확보는 한국농어촌공사와 협의해 우선 검토해서 시행하겠다”며 “북한과의 농업 교류도 적극적으로 시도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농민수당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더불어 “고품질쌀 장려금 유지의 뜻과 함께 간척지내 휴게시설도 한두 군데 시범설치 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논란이 인 농업용배수로 관리와 관련 한국농어촌공사의 관리권을 지자체로 넘겨달라는 건의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한 것으로 확인됐다.

회의에서 농민들은 5개 정책요구 이외에도 지역 농민들의 민원을 제기했다. 조성원 합덕읍지회장은 “작년에 쪽파 값이 10kg에 1,000원까지 폭락해서 최저생산비를 신청했는데 깜깜무소식”이라고 지적했고, 허인숙 당진시여성농민회 사무국장은 “소규모 쌈채 농사를 짓고 있는데 PLS제 시행 등 유기농이나 친환경인증 받기가 어렵다. 당진시에서 별도로 인증제도를 시행해 달라”고 건의했다.

끝으로 김 시장은 “금년 농업예산이 추경 포함해 1,600억원 정도인데 농업이 소외받지 않고 생명산업으로 인정받도록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진시농민회와 4개월마다 정책간담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