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농, 회장단 교육 및 중앙위원회 열어
전여농, 회장단 교육 및 중앙위원회 열어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3.2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주년 기념·조직강화 올해 핵심 사업으로

[한국농정신문 윤정원 기자]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회장 김옥임)이 올해 첫 회장단 교육과 중앙위원회를 열고 향후 활동방향을 모색했다.

전여농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1박2일 동안 전북 부안에 있는 농협보험 변산수련원에서 회장단 교육과 함께 중앙위원회를 개최했다(사진).

80여명의 회원이 참여한 이번 교육은 올해 첫 전여농 간부교육이다. 첫 강의는 주제준 한국진보연대 정책위원장이 ‘한반도 격변기 정세와 대응, 그리고 전여농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주 정책위원장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한반도의 정세, 북미정상회담을 둘러싼 각국의 이해관계, 전여농이 한국사회에서 갖는 의미를 설명하면서 여성농민들의 당찬 투쟁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윤금순 전 전여농 회장은 ‘여성농민이 걸어온 길’을 주제로 일제 강점기 농민운동부터 현재의 전여농 결성까지 과정을 짚어보면서 전여농 활동에 대한 생생한 현장 얘기를 소개했다. 특히 전여농이 30주년을 맞는 지금, 각 지역을 책임지고 있는 회장으로서 노동하고, 공부하며 사색하는 아름다운 간부가 되자고 호소해 참석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둘째날인 21일엔 박수경 광주인권지기 활짝 활동가가 ‘당연의 세계에 딴지걸기-성인지 감수성 향상 활동’을 강의했다. 박 활동가는 평소 생활에서 자연스럽게 스며든 성차별에 대해 살펴보고 성인지 감수성에 기반한 토론을 펼쳤다. 참석자들은 이 강의를 통해 사회적인 차별의 구조를 바꾸기 위한 감수성을 높였다.

이어 진행된 전여농 18기 1차년도 1차 중앙위원회에서는 30주년 기념사업과 조직강화가 핵심사업으로 결의됐다. 전여농은 매년 중앙위원회를 2회 열어 반기별로 핵심사업을 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