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민기본소득제 ‘권역별 대토론회’ 시동
경기도농민기본소득제 ‘권역별 대토론회’ 시동
  • 홍안나 기자
  • 승인 2019.03.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농민기본소득 설명회 개최

[한국농정신문 홍안나 기자]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경기친농연, 김준식 회장)가 각 시·군의 농민기본소득제 도입을 본격화하고 있다. 경기친농연은 경기도농민기본소득추진본부를 구성하고 권역별 대토론회 등의 공론화 과정을 거친 뒤, 시군별로 본격적인 정책 도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준비된 시·군부터 농민기본소득제를 시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힌데 따른 것이다.

권역별 대토론회는 농번기가 시작되기 전인 4월 초순까지 총 4개 권역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20일 고양·김포·파주 3개 시 농민기본소득추진본부 공동주최로 경기북서부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이 그 출발이다. 이에 앞서 18일 양주시에서도 토론회가 열릴 예정이다. 시·군친농연에서는 토론회에 앞서 시군별 농민기본소득추진본부 구성이 한창이다.

이와 맞물려 지난 4일 경기 파주시 파평면행정복지센터에선 파주시친환경농업인연합회(파주친농연, 김상기 회장) 주최로 농민기본소득 설명회가 열렸다(사진).

설명회에는 파주친농연을 비롯해 파주시농민단체협의회, 금촌상인회, 파주시이통장협의회, 파주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회원들 80여명이 참석했다. 또한 김경일 경기도의원, 이성철 시의원, 이효숙 시의원 등 의원들과 정의당, 녹색당 등 정당도 함께 했다.

김상기 파주친농연 회장은 개회사에서 “농민기본소득제는 지역민 모두에게 고른 혜택이 돌아가는 정책인 만큼 농민과 상인, 이·통장, 농협 조합장 등 모두가 뜻을 모아 함께 실현시켜내자”고 참석자들을 독려했다.

성기율 파주이통장협의회장은 축사를 통해 “농민기본소득은 농업을 지속가능하게 하는 정책이자, 지역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는 정책”이라며 함께 노력할 뜻을 밝혔다.

이성철 시의원도 “의회에서도 의견을 적극 수렴해서 정책으로 입안해 파주시민들의 삶이 지금보다 나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밖에도 김경일 도의원, 노현기 파주환경련 의장도 지지 입장을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7~8일, 양일간 4월에 있을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준비를 위한 워크숍을 진행했으며, 각 시·군청의 농민기본소득정책 담당부서를 참석시켜 관련 특강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