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농부 233
이 땅의 농부 233
  • 한승호 기자
  • 승인 2019.01.0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규헌(44, 충남 논산시 상월면 지경리)
“귀농한지 8년 됐어요. 대학 때 농촌활동이 인연이 됐죠. 올 겨울엔 (12월) 2일에 첫 출하했는데 작황은 괜찮은 것 같아요. 초기라 가격도 괜찮고요. 따로 선별하진 않고 공선회로 출하하면 거기서 포장해서 농협으로 나가요. 친환경재배라 학교급식에도 들어가고 수출도 좀 하고 있어요. 학교급식을 하다 보니 학생들 방학하는 시기가 고비죠. 추위가 늦게 올 거라고 해서 좀 늦게 심었더니 이제 1화방 따요.” 
“귀농한지 8년 됐어요. 대학 때 농촌활동이 인연이 됐죠. 올 겨울엔 (12월) 2일에 첫 출하했는데 작황은 괜찮은 것 같아요. 초기라 가격도 괜찮고요. 따로 선별하진 않고 공선회로 출하하면 거기서 포장해서 농협으로 나가요. 친환경재배라 학교급식에도 들어가고 수출도 좀 하고 있어요. 학교급식을 하다 보니 학생들 방학하는 시기가 고비죠. 추위가 늦게 올 거라고 해서 좀 늦게 심었더니 이제 1화방 따요.” 

[한국농정신문 한승호 기자]

“귀농한지 8년 됐어요. 대학 때 농촌활동이 인연이 됐죠. 올 겨울엔 (12월) 2일에 첫 출하했는데 작황은 괜찮은 것 같아요. 초기라 가격도 괜찮고요. 따로 선별하진 않고 공선회로 출하하면 거기서 포장해서 농협으로 나가요. 친환경재배라 학교급식에도 들어가고 수출도 좀 하고 있어요. 학교급식을 하다 보니 학생들 방학하는 시기가 고비죠. 추위가 늦게 올 거라고 해서 좀 늦게 심었더니 이제 1화방 따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