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조합장 선거, 농협 개혁 출발선으로
제2회 조합장 선거, 농협 개혁 출발선으로
  • 박경철 기자
  • 승인 2019.01.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계, 공동공약 운동으로 돌파구 … 농·축협 체질 개선으로 중앙회 개혁 견인

[한국농정신문 박경철 기자]

제1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 출마한 후보들과 좋은농협만들기 정책선거실천 전국운동본부 지도부들이 2015년 2월 서울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린 ‘농협개혁 정책선거 실천 협약식’에서 실천 서약문을 작성한 뒤 “좋은농협 실현” 등을 외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제1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 출마한 후보들과 좋은농협만들기 정책선거실천 전국운동본부 지도부들이 2015년 2월 서울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린 ‘농협개혁 정책선거 실천 협약식’에서 실천 서약문을 작성한 뒤 “좋은농협 실현” 등을 외치고 있다. 한승호 기자

농업계가 내년 3월 13일 치러지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농협 개혁의 새로운 출발선으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국에서 치러지는데다 조합장도 지역에선 하나의 권력이다 보니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는 점에 주목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 2015년 치러진 제1회 선거엔 전국 1,115개 농·축협에서 3,037명의 후보자가 출마해 눈길을 끌었다. 농협의 자체적인 개혁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선거를 디딤돌 삼아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농협 개혁을 끌어올려보자는 게 농업계의 의도다.

이에 지난해 12월 좋은농협만들기국민운동본부(좋은농협운동본부)는 긴급 대표자회의를 열어 후보자 공동공약을 마련해 참여 후보들과 함께 매니페스토 활동을 전개하기로 목소리를 모았다. 좋은농협운동본부는 농민의길과 개혁적 성향의 조합장모임 정명회, 전국협동조합노조, 생협 등 농업관련 단체들이 농협 개혁을 위해 만든 운동체다.

좋은농협운동본부가 회의에서 논의한 후보자 공동공약(초안)을 보면 농업계의 지향을 확인할 수 있다. 공동공약의 핵심은 지역농축협의 경우 △예결산서 쉽게 작성, 조합원 공개·투명한 경영 △조합원 참여하에 조합원 전수조사와 지역농업의 비전에 근거한 사업계획 수립 △농협중앙회의 농축협 업적평가방식 개선 △지자체와 함께 자치농정 혁신 △조합 교육위원회 설치, 조합원·대의원·임원·직원 교육 의무화 등이다. 농협중앙회의 경우 △시·도 지역본부장·감사위원장 회원농협 조합장 직선제 △조합간 다양한 연합조직의 설립 자유화 및 운영 지원조직 설치 △농협중앙회장 선출에 조합원 전체 뜻이 반영되는 조합장 직선제 도입 등이다.

공동공약은 그 동안 농업계가 요구해온 농협 개혁 전제사항을 함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공동공약 발표와 후보자 공동서약식, 공약에 합의한 후보들의 활동으로 사회적 담론을 형성해 농협 개혁의 실마리를 풀어나가겠다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다. 이어 당선자를 중심으로 지역농축협부터 체질을 개선하고, 농협중앙회 개혁까지 추진한다는 게 하나의 청사진인 셈이다.

물론 제1회 선거에서도 같은 형태로 후보자 공동공약 운동이 전개된 바 있다. 141개 조합 187명의 후보가 공동서약에 나섰고, 그 중 60명이 당선됐다. 전체 1,115개 농협 중 5.4%에 해당한다. 이후 정명회 구성으로 이어졌지만 소속 조합장들이 목소리를 내려고 해도 농협중앙회가 안팎으로 손을 쓴 까닭에 여러모로 부침을 겪어야 했다. 이렇다보니 농협 개혁의 내외부적 추진이 어려움을 겪은 게 사실이다. 이 같은 과정은 제2회 선거를 앞두고 추진되는 공동공약 운동이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아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엔 ‘문재인정부 농협개혁의 과제와 실천전략’이라는 토론회가 김현권·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좋은농협만들기국민운동본부, 농어업정책포럼 공동주최로 국회에서 열렸다. 이 토론회도 긴급대표자회의와 맥을 같이한다. 개혁 정권이라는 문재인정부에서조차 농협 개혁이 제자리걸음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제2회 선거를 농협 개혁의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농업계가 추진 중인 공동공약 운동 등이 여러 과제를 풀고 농협 개혁으로 나아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