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선언 이행 촉구를 위한 첫걸음
판문점선언 이행 촉구를 위한 첫걸음
  • 한우준 기자
  • 승인 2018.08.11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시민사회, 광복절 맞아 ‘통일’ 외치며 시내대행진
“대북제재 해제‧종전선언으로 판문점선언 이행하라”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8.15 판문점선언 실천 자주통일대행진'에 참석한 8,000여명의 시민들이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8.15 판문점선언 실천 자주통일대행진'에 참석한 8,000여명의 시민들이 광화문 미대사관까지 행진하며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상징의식을 펼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8.15 판문점선언 실천 자주통일대행진'에 참석한 8,000여명의 시민들이 광화문 미대사관까지 행진하며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상징의식을 펼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8.15 판문점선언 실천 자주통일대행진'에 참석한 8,000여명의 시민들이 광화문 미대사관까지 행진하며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상징의식을 펼치고 있다. 한승호 기자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광복절 73주년을 맞아 진보시민사회가 판문점선언 실천을 위한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며 거리 행진을 펼쳤다.

공동으로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진보시민단체들은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출발하는 ‘8.15 판문점선언 실천 자주통일대행진을 개최했다. 이번 대회에 앞서 지난 8일 진보시민사회 인사 328명이 종전선언 및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며 공동선언에 나선 바 있다. 풀리지 않고 있는 미국 주도의 대북 제재가 남북 화합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주최 측 추산 8,000명이 이번 서울 시내 행진에 참가했다. 주최 측은 출발에 앞서 통일비빔밥매실차 등을 참가자들과 나누며 사전집회를 준비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대회사에서 민족적 변혁은 그냥 오지 않는다. 촛불시민의 민주주의 승리가 그 출발이었고, 그 우리는 민중의 토대를 더 굳건히 하는 가운데 평화통일과 자주통일에 나서야한다고 밝히며 이번 행진은 그 대장정의 출발을 알리는 함성이다. 냉전 수구 세력, 분단 세력의 강고한 저항에 맞서 싸우며 쟁취해내자고 선언했다.

김창한 민중당 공동상임대표는 대북제재가 서로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도 이미 인정하고 북미대화를 시작했었다이제 와서 대북제재를 강화한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정부는 한번도 비핵화를 위한 첫 관문인 종전선언을 회피하고 있다미국의 이런 태도가 한반도에서 반미 감정을 키워왔음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8.15 판문점선언 실천 자주통일대행진'에서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최진미 전국여성연대 대표, 최영찬 빈민해방실천연대 공동대표가 결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8.15 판문점선언 실천 자주통일대행진'에서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최진미 전국여성연대 대표, 최영찬 빈민해방실천연대 공동대표가 결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8.15 판문점선언 실천 자주통일대행진'에 참석한 8,000여명의 시민들이 광화문 미대사관까지 행진하며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상징의식을 펼치고 있다. 한승호 기자
지난 11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8.15 판문점선언 실천 자주통일대행진'에 참석한 8,000여명의 시민들이 광화문 미대사관까지 행진한 뒤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승호 기자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최진미 전국여성연대 대표, 최영찬 빈민해방실천연대 공동대표가 대회의 결의문 낭독을 맡았다. 참가자들은 결의문에서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대북제재의 해제, 종전선언 촉구라는 이번 대회의 목표를 다시금 분명히 했다.

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시청 앞을 떠나 광화문까지 짧게 행진했다. 미 대사관 앞에 도착한 인파는 ‘가자 통일로’, ‘대북제재 해제하라’,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등의 구호를 대사관을 향해 외치고 해산했다. 이날 대부분의 행진 인파는 남북노동자축구대회를 응원하기 위해 곧바로 상암동월드컵경기장으로 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