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지방선거 싹쓸이 압승
더민주, 지방선거 싹쓸이 압승
  • 한우준 기자
  • 승인 2018.06.1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촛불민심, 제1야당 심판·현 정부에 힘실어
‘농민후보’ 중 기초의원 2명 당선

[한국농정신문 한우준 기자]

대한민국이 파랗게 물들었다. 6·1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을 거두며 자유한국당을 심판하려는 촛불민의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를 다시금 실감케 했다. 자유한국당이 크게 힘을 잃은 한편, ‘농민후보’를 내세운 민중당을 비롯한 군소진보정당들 역시 경쟁에서 힘겨운 모습이었다.

광역자치단체장의 경우 대구와 경북, 제주를 제외하고 모든 민주당 후보들이 최소 50%대의 득표율을 얻으며 당선됐다. 비록 당선되진 못했지만 민주당 후보가 부동의 보수텃밭이라고 평가 받는 경북에서 35% 이상의 지지를 받은 것엔 ‘큰 변화’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기초자치단체장의 경우 민주당 151명 대 한국당 53명으로 민주당이 압승을 거두긴 했으나 이 광풍 속에 보수야당에 단체장 자리를 허락한 지역도 제법 보인다.

최초로 민주당 출신 도지사를 배출한 경남에서는 도시-농촌의 차이가 선명한 부분이 눈에 띈다. 창원·김해·양산·거제 등 도시화 수준이 높은 해안 지역은 민주당이, 그 외 대부분의 내륙 지역 기초 지자체는 여전히 한국당이 강세를 보였다.

수도권과 가깝고 상대적으로 지방 소멸 속도가 느린 경기도 농촌 지역에선 가평과 연천을 제외하고는 모두 민주당 후보를 단체장으로 맞이했다. 민주평화당은 양대 정당을 제외하고는 유일하게 기초자치단체장을 냈다. 5명 모두 호남이다.

정의당·민중당·노동당 등 진보정당 사이에선 희비가 엇갈렸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전국평균 9%의 정당지지율을 기록하고 기초의원 30명, 광역의원 10명의 당선자를 낸 정의당은 ‘제1야당 교체’라는 목표에 한발 다가갔다고 평가했다.

이정미 당대표는 “대통령이 추진하는 평화와 개혁에 대한 국민의 지지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표 쏠림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의당은 고군분투해야 했으며, 그 가운데에서도 한 뼘 성장했다”고 자평했다.

33명의 현역 지방의원을 갖고 있던 민중당은 “전국 100만표 득표와 진보정당 중 가장 많은 지방의원 당선자를 내자는 목표를 가지고 선거에 뛰어 들었으나 결과적으로 두 가지 목표 다 이루지 못했다”고 밝혔다. 민중당은 이번 선거에서 24만5,000여표의 정당 득표(0.95%)를 기록하고 11명의 기초의원 당선자를 냈다.

민중당 신창현 대변인은 “후보자들의 TV토론 참여가 원천 봉쇄됐고 언론의 주목도 거의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민중당의 정책과 민중당이 내세우는 진보적 가치를 국민에게 제대로 설명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며 소수 정당이 가지는 한계를 언급했다.

민중당 소속으로 이번 선거에 나선 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의 농민후보들은 18명 가운데 2명만이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전남 순천시의원에 도전한 유영갑 후보가 24.7%의 득표율로 1위 당선됐고, 5·6대 광주광역시 광산구의원을 지냈던 국강현 후보도 17.7%의 득표율로 2위를 차지하며 의회 재입성에 성공했다.

당선되지는 못했으나 전남 장흥군에서 도의원 선거에 출마한 박형대 후보(전 전농 정책위원장)가 사순문 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4.5% 차이까지 따라붙는 등 분전했다. 전남 영광군에서 도의원 재선에 도전한 오미화 후보도 45.3%의 지지를 받으며 석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