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폐기물처리장 주민들, 환경부에 승인 취소 촉구
서산 폐기물처리장 주민들, 환경부에 승인 취소 촉구
  • 김희봉 기자
  • 승인 2018.04.1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박7일 150km 도보행진에 이어 노숙농성 … 서산·당진 폐기물처리장 공동대응 준비

[한국농정신문 김희봉 기자]

 

충남 서산시 지곡면 오토밸리 산업폐기물매립장(산폐장) 설치를 반대하며 지난 3일부터 6박7일간 150km를 걸어 지난 9일 세종시에 도착한 도보단이 환경부 장관 면담을 요구했으나 거부되자 무기한 노숙농성에 들어갔다(사진).

일부 주민들은 환경부 앞에서 도보단을 맞이하며 격려했다. 한석화 서산시 산폐장반대대책위원장은 지역구 국회의원인 성일종 의원에 사태 해결을 촉구하며 유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한 위원장은 이와 관련 “환경부에서 산폐장 승인취소 답변을 듣기 전에는 살아서 돌아가지 않겠다는 각오”라고 밝혔다.

최호웅 양대동쓰레기소각장설치반대대책위원회 사무국장은 “다리에 철심을 박은 상태로 150km를 걸어왔는데 처음 출발할 때처럼 오늘 날씨가 좋아 결과도 좋으면 좋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주민들의 항의에 강명주 환경부 폐자원관리과 주무관은 “주민들의 입장과 처지는 이해하지만 폐기물처리사업 승인업무를 이미 금강유역환경청에 위임했다”고 밝혔다. 정봉우 금강유역환경청 환경관리과 주무관도 “서산오토밸리 산폐장 문제는 관련 법률에 의거 검토중인 사항으로 지난해 12월 주민들 기자회견 후 조건부승인했다는 정식문서가 와서 (주)이에스티측에 충남도로부터 사업계획 불일치 통보가 왔으니 일치시키라고 지도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나종철 충남도 경제통상실 투자입지과 주무관은 “폐기물매립장 관련해 충남도는 도시계획시설을 결정하는 곳으로 금강환경청의 영업범위 확대에 대해 우리가 승인했던 산업단지 내로 조건부승인 한 것과 차이가 있어 변경하라는 문서를 (주)이에스티측에 발송했다”면서 “충남도는 기존에 행정해석을 잘못했더라도 이미 행정행위가 이뤄진 사항이기에 변경사항이 없으면 오토밸리단지 내로 제한한 조건부승인을 계속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김후용 주민대책위 공동대표는 “(주)이에스티가 충남도에서 산업단지 내 폐기물만 매립해야 한다는 조건부승인을 받고서 금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에는 영업구역을 확대하고 지정폐기물 비율도 임의로 바꿨다”고 지적했다. 맹태호 (주)이에스티 대표의 입장을 듣고자 시도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

서산밸리산업단지 주변의 젊은 주부들은 “법적으로는 문제 없다지만 법 앞에 생명이 있다. 아이들이 다니는 어린이집 400m 앞에 산업폐기물이 쌓여있다고 생각해봐라. 대통령인들 장관인들 가만히 있겠나”라고 성토했다.

한편, 김동진 금강유역환경청장이 지난 11일 노숙농성중인 대표단을 찾아 빠른 해결 의사를 내비치며 해산을 요구했지만 대표단은 끝까지 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종준 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석문국가공단과 송산산업단지에도 똑같은 시설이 승인됐지만 주민들은 단지 내 폐기물만 처리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서산주민들과 공동대응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