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콩, 단지화로 활로 모색
친환경 콩, 단지화로 활로 모색
  • 강선일 기자
  • 승인 2018.04.1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농민들, 친환경 콩 단지 조성 위해 노력
GMO 완전표시제·가격안정제 등 정부 정책 절실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지역에서 생산되는 콩을 주원료로 마을 주민들이 운영중인 ‘콩이랑 상걸리 전통장’의 변옥철 대표가 지난해 1월 23일 강원도 춘천시 동면의 메주작업장에서 이달 초 빚어놓은 메주의 건조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지역에서 생산되는 콩을 주원료로 마을 주민들이 운영중인 ‘콩이랑 상걸리 전통장’의 변옥철 대표가 지난해 1월 23일 강원도 춘천시 동면의 메주작업장에서 이달 초 빚어놓은 메주의 건조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한승호 기자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수입한 GMO 대두의 양은 450만894톤. 매년 국내 콩 소비량이 약 30만톤 안팎인 걸 감안하면 겨우 4년간 1년 콩 소비량의 15배 수준의 막대한 GMO 콩이 수입돼 왔다. 반면 2000년 11만3,000톤이 생산되던 국산콩은 지난해 8만6,000톤까지 연평균 1%씩 감소했다. 이에 Non-GMO 국산 친환경 콩의 생산을 늘리고 그 판로를 확보하는 게 중요하단 주장이 제기된다.

강원도 영월군 무릉도원면에서 무농약 콩 농사를 짓는 김영삼씨. 그는 최근 친환경 콩 생산단지 조성을 위해 영월 일대의 농가들을 조직 중이다. 혼자의 힘만으로 친환경 콩의 판로를 개척하는 데 어려움이 크기에, 콩 재배농가들을 모아 국산 Non-GMO 콩 생산량도 늘리고 그걸 기반삼아 판로 확보에도 적극 나서기 위해서다.

김씨는 “타 지역과 마찬가지로 영월군에서도 친환경 콩 재배농가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며 “작년과 올해에 걸쳐 이 지역 친환경 콩 농가의 3분의 1이 친환경농사를 접었다. 판로 확보의 어려움 때문”이라 말했다. GMO 수입 콩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시장에서 정작 국산 친환경 콩이 들어갈 틈이 없다.

희망적인 소식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 강원도는 지난달부터 고등학교 단위로 무상급식 범위를 넓혔다. 친환경농산물 공급량도 늘어났다. 그러나 친환경 콩은 아직 학교급식에 들어가지 않는다.

구현석 강원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 간사는 “아직 친환경 콩의 공급이 부족해 학교급식 상의 공급을 논하기 어렵다. GMO 콩이 학교급식 현장에서 장류로 들어가고 있는데, GMO 완전표시제가 시행되지 않다 보니 GMO인지 아닌지 모른 채 학생들은 먹고 있는 상황”이라며 “GMO 완전표시제를 통해 전반적인 GMO 콩 공급 현황부터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씨도 위의 이유로 생산자단체를 만들려 한다. 확실히 참여의사를 밝힌 곳은 현재 여섯 농가이나 점차 늘어날 전망이다. 친환경 콩 단지 조성을 통해 공동생산에 나서려 한다. 재배가 어려운 친환경 콩의 생산방식 및 기술 공유도 함께 할 계획이다. 어떤 종류의 친환경 콩 종자가 영월 지역에서 잘 맞는지, 그 종자가 특정 기후에서 잘 자라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우선은 김씨가 솔선수범해 여러 종류의 콩을 심고 있다.

김씨는 “지방의 인구감소 문제를 생각하면 학교급식에만 매달리는 것도 위험하다. 영월도 매년 점차 학교와 학생 수가 줄어들고 있다”며 “장기적으론 친환경농업의 가치에 대한 내용을 교육과정에 편성해, 아이들이 졸업 후에도 친환경농산물을 계속 이용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단 강원도 차원에서도 친환경 콩 재배단지 조성을 위해 노력 중이다. 강원도는 1억2,000만원(도비 1,800만원, 시·군비 4,200만원, 자부담 6,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콩 주산지 농민 및 생산자단체들을 지원하겠단 입장이다. 이를 통해 콩 집단 재배단지 조성에 필요한 시설 및 장비를 지원하고, 재배단지와 가공업체 간 사전 납품계약 체결로 소득 및 판로를 안정시키겠단 게 현재 강원도의 계획이다.

김씨는 “궁극적으론 생산농가에 대한 가격안정제를 정부 및 지자체 차원에서 진행하는 게 중요하다”며 “단지화와 함께 5~6년만이라도 가격안정제에 기반해 농가 지원을 강화한다면 농민들이 더 안정적으로 친환경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