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농업 대개혁 그릴 혁신위 구성하겠다”
“제주농업 대개혁 그릴 혁신위 구성하겠다”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8.03.25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역조직 신임의장 릴레이 인터뷰 6 - 송인섭 제주도연맹 의장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송인섭 전농 제주도연맹 의장

2018년을 ‘제주농업 대개혁의 원년’으로 선포했는데?

제주 농업인구는 2011년 11만4,062명(3만8,497농가)에서 2016년 8만8,385명(3만3,109농가)으로 줄었다. 인구 고령화도 심해지고 있다. 이런 현실에서 제주농업의 대개혁 없이는 농촌과 농민의 희망이 없다고 본다.

기존의 관행과 관성은 떨쳐 버려야 한다. 뼈를 깎는 심정으로 변화와 혁신을 통한 대개혁을 이뤄 나가야 한다. 그래서 민·관·전문가들이 참여해 제주농업 백년대계의 밑그림을 그릴 가칭 제주농업 혁신위원회 구성을 제안해 관철시킬 생각이다.

농가부채와 임차료 문제의 해결은?

제주지역 평균 농가소득은 4,500만원인데 농가부채 역시 6,300만원으로 전국 1위다. FTA지원대책의 일환인 각종 보조사업 때문이다. 감귤 시설농장 1,000평을 지으려면 1억5,000만원은 들어간다. 감귤은 이대로면 또 가격 하락이 눈에 보인다.

임차료 문제도 심각하다. 밭은 평당 2,500원이 넘는 임차료를 지불하는 곳도 있다. 제주도에서 농가기능 강화방안을 정책화해 긍정적인 효과가 있지만 제도를 빠져나가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제주도연맹은 올해 중점과제로 임차농 보호방안과 직불금 부정수급 문제 해결을 선정하고 행정과 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제주형 농민수당 도입 계획은?

아직 구체적으로 안을 마련한 것은 아니다. 기초단체가 없는 광역 단위에서의 농민수당 도입 사례와 경험이 없다. 강진군 사례를 분석하고 제주의 사정에 맞는 농민수당제 도입을 연구하겠다.

또 제주도는 올해 당근을 대상으로 최저가격보상 시범사업을 실시하는데 중간평가 이후 감귤, 콩, 월동채소 등으로 확대도입이 필요하다.

농민회 조직 강화 복안은?

가장 큰 고민이다. 먼저 제주도연맹의 정책적 능력을 올려야 한다. 내외부의 인적네트워크를 구성해 정책능력을 강화하고자 한다. 현재 애월·한림·한경지역 조직이 취약한데 올해 이 지역에 반드시 농민회 깃발이 올라가도록 조직사업을 수행하겠다.

지방선거에선 제주농업 현안을 해결할 방안을 모든 정당과 입후보자들에게 공약화하도록 요구하고 제주도연맹의 농민후보를 선정해 지방의회에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