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시설 토마토 병 발생 주의하세요
겨울철, 시설 토마토 병 발생 주의하세요
  • 장수지 기자
  • 승인 2018.01.0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기적 예찰로 발병 초기에 신속 방제해야

[한국농정신문 장수지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농진청)은 겨울철 시설하우스에서 발생할 수 있는 토마토 병의 초기 증상을 제시하고, 주기적 포장 예찰을 통해 발생 초기에 신속 방제할 것을 당부했다.

겨울철 시설하우스의 저온 다습한 환경조건에서는 잿빛곰팡이병, 잎마름역병과 같은 곰팡이병이 발생하기 쉽다. 또한 지난해 가을에 토마토를 아주심기한 이후 1~2개월이 지난 시점이라면 궤양병과 같은 세균성 병도 나타날 수 있다.

잿빛곰팡이병은 잎 끝이나 가장자리에 갈색 병반이 생기기 시작해 잎 안쪽 부위로 점차 들어가면서 V자 모양으로 크기가 커진다. 병이 심해지면 병반 상에 회색을 띤 포자가 많이 형성되기도 한다. 잎마름역병은 잎·줄기·과실에 갈색을 띤 불규칙한 모양의 병반이 물에 데친 듯한 형태로 나타난다. 공기 중 습도가 높으면 병반 상에 곰팡이 포자가 많이 만들어져 하얗게 보이며 주변으로 빠르게 퍼지는 특징이 있다. 궤양병은 병 발생 초기에 잎 한쪽이 암갈색으로 시들거나 잎맥 사이에 담황색 병반이 반질반질한 모습으로 형성된다. 병이 진전돼 식물체가 심하게 시든 경우 줄기 아랫부분인 지제부를 잘라보면 내부 색이 변한 것을 볼 수 있다.

토마토 재배 농가에서는 주기적인 예찰을 통해 초기 병징을 발견하면 신속히 방제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병이 발생하기 전 보온과 환기를 통해 온·습도를 적절히 유지시켜 하우스 내부가 쾌적한 상태가 되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잿빛곰팡이병과 잎마름역병의 초기 병징이 발견되면 병든 부위를 바로 제거해 포장 내 전염원의 밀도를 낮추고 전용약제를 뿌려야 한다. 궤양병의 경우 초기 증상이 나타날 무렵엔 식물체 전신이 균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고 소독하지 않은 작업도구 등을 통해 건전한 식물체가 2차적으로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병징이 발견되면 가위나 장갑 등 작업도구를 락스 희석액에 소독해서 사용하고 전용약제를 안전사용 기준에 맞게 처리해야 한다.

박미정 농진청 원예특작환경과 농업연구사는 “겨울철 시설토마토 재배농가에서는 이 시기에 발생할 수 있는 병에 대해 사전에 잘 숙지해 예찰하고, 병 발생 초기에 철저히 방제하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