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생산비 절감 통해 축산 자급률 높여야“축산홀대에 누가 투자하나” 현장 기반한 정책 주문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2017년 축산부문의 과제로는 생산비 절감을 통한 가격 경쟁력 제고가 손꼽히고 있다. 면밀한 현장 분석에 기반한 정책 수립과 집행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미래축산포럼(위원장 이상락)은 지난달 24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신관에서 소비자 신뢰 강화를 위한 축산업 발전 방안 심포지엄을 열고 올 한해 축산 전반을 점검했다. 이날 심포지엄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이구동성으로 축산현장에 기반한 정부 정책을 주문했다.

김유용 서울대학교 교수는 축종별로 다양한 생산비 절감 방안을 소개하며 수입 대비 국내산 축산물이 가격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교수는 “앞으로 송아지를 직접 생산하지 않는 한우농가는 퇴출될 것이다”라고 예견하며 “농가의 송아지 자체생산이 전제되지 않으면 쇠고기 자급률이 30%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TMR사료보다 농가에서 자가배합한 사료를 급여해야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생산비 설정을 다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교수는 “양돈도 사료 급여량을 줄여야 하는데 안되고 있다”라며 “우리 생산성은 유럽대비 40%나 낮은데 생산비는 2배가 든다”고 쓴소리를 했다. 사료 외에도 인공수정 횟수, 농장단위 차단방역, 돼지강건성 등을 연구해 생산비 절감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영균 도드람양돈조합장은 “공급을 늘리면 소비자들이 더 저렴하게 돼지고기를 섭취할 수 있다. 그런데 축산홀대와 지자체 조례에 묶여 누가 투자를 하겠나”라며 “결국 소비자가 값싸게 돼지고기를 소비할 기회를 잃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조합장은 “축사시설을 개선하면 생산성이 높아지고 환경문제를 상당히 개선할 수 있다. 그런데 지자체 조례에 묶여 재투자를 하고 싶어도 못한다”면서 거듭 정책 재점검을 요청했다.

한편, 이상락 미래축산포럼 위원장은 “본 포럼은 축산 전문가 모음으로 R&D 과제 발굴에 주력했지만 일시 보류했다. 그리고 최근 여러 축산현안에 대한 각 분과별 논의를 거쳐 소비자 신뢰를 회복할 방안을 마련해 보고하게 됐다”고 심포지엄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