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친환경
친환경가공업, 가공품 수입 조절하며 ‘체급’부터 키워야무농약 가공인증제 통해 국산 가공품 생산·유통 늘려야

[한국농정신문 강선일 기자]

친환경농업 발전의 일환으로 정부가 친환경가공업 육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친환경농산물 가공업은 현재 판로 확보의 어려움을 겪는 친환경농가들이 기대를 거는 분야다. 그러나 새 정부하에서도 가공업 종사자들의 상황은 어렵다.

관련 단체 및 종사자들은 우선 친환경가공업의 규모가 매우 영세함을 지적한다. 국내 유기가공업 종사업체들은 대기업의 가공업체들에 비해 시설과 자본, 기술 등이 매우 부족하다. 2015년 기준 유기가공식품 시장 규모는 약 5,781억원 수준으로, 약 163조원 규모의 전체 식품시장(2014년 기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낮다.

이에 친환경가공업의 ‘체급’부터 키워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한국친환경가공생산자협회 강석찬 회장은 “친환경농산물 가공품을 만들기 위해서도 충분한 기술과 자본, 시설이 필요하다. 그러나 절대 다수의 가공업체들은 그러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 지적했다.

강 회장은 이어 “최근 들어 직접지불금 논의가 활발한데, 유기가공업도 ‘친환경농업의 일부’라는 인식을 갖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직불금 등의 지원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시중 유기가공품의 33.9%는 대형마트에서, 28.2%는 친환경전문점에서, 20.1%는 생활협동조합에서 판다. 대형마트의 경우 국산 제품은 필연적으로 수입 가공품과 경쟁해야 하는데, 가격 경쟁력에서 밀리는 상황이다.

국내 유기가공업의 활성화를 위해선 현재의 가공품 수입을 조절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충북 옥천군의 포도 가공사업체인 옥잠화영농조합의 김도준 대표는 “최근 수입 증가로 점차 국내 유기가공업 입지는 축소되고 있다. 지난해 포도 농가만 30%가 폐원했다. 유기가공품 수입량 축소와 함께 국내 유기가공업의 규모를 키우기 위한 작업이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관계자들은 정부에서 준비 중인 ‘무농약농산물 가공식품 인증제(무농약 가공인증제)’에 일말의 기대를 건다. 무농약 가공인증제는 그 동안 유기가공인증제가 아우르지 못했던 무농약 농산물 가공품의 인증을 제도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제도이다. 친환경가공업 종사자들은 무농약 가공인증제를 통해 국산 가공품의 생산·유통을 늘려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재 유기가공용 농산물의 90% 가량이 수입품이라, 무농약 가공인증제 확대로 국산 친환경농산물의 활로를 개척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저작권자 © 한국농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