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꽃이 피었습니다] 금쪽같은 내새끼야!
[한글꽃이 피었습니다] 금쪽같은 내새끼야!
  • 한국농정
  • 승인 2017.04.08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군 찾아가는 여성농민 한글학교 월출반(성전면 월남마을) 할머니 15명은 지난 2015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1년이 되는 날에 희생자를 추모하는 글을 모았다. 할머니들은 희생된 학생들에 대한 미안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담은 이 작품에 <금쪽같은 내새끼야!>라고 제목을 달았다.

삶의 애환이 담긴 농민들의 손편지, 그림, 시 등 소소하지만 감동있는 작품을 ‘한글꽃이 피었습니다’에서 소개합니다. 게재를 원하는 농민이나 관련단체는 신문사 메일 kplnews@hanmail.net으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