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양파 수급불안·가격폭락 공동으로 대응할 것”
[인터뷰] “양파 수급불안·가격폭락 공동으로 대응할 것”
  • 안혜연 기자
  • 승인 2015.09.1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안혜연 기자]

양파 가격이 해마다 널뛰고 있다. 지난해엔 양파값 폭락으로 농민들은 도로에 팔지 못한 양파, 일명 ‘양파산성’을 쌓았고, 올해 양파값이 폭등하면서 정부는 부족량 14만톤을 저율관세할당(TRQ) 물량으로 수입하겠다고 발표했다. 매년 수급조절에 실패하는 정부를 믿고 따를 수 없는 상황 속에서, 농민들이 주체적으로 생산자협의회를 구성하고 나섰다. 전남 무안·신안·해남·함평 4개 군으로 구성된 생산자협의회는 오는 11월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홍백용 무안군양파생산자협의회장을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 홍백용 무안군양파생산자협의회장

양파생산자협의회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 달라

양파 수급 불안과 자연재해로 인한 가격폭락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양파생산자협의회를 구성하게 됐다. 지난해 양파가 폐기되는 등의 사태가 일어나지 않았나. 그런데 도에는 전남 대표 품목인 양파에 따로 배정된 예산조차 없었다. 정부·도·군 모두 해야 할 일을 안 하고 있어 생산자협의회의 필요성을 느꼈다. 1~2년 전부터 무안·신안·해남·함평 중심으로 생산자협의회를 구성하기 시작했다. 현재 무안군만 3,762농가가 가입한 상태다.

협의회를 조직하면서 힘들지 않았나

힘들었다. 농민들도 말로만 하겠다고 하지, 정말로 따라주기까지 설득하는 것이 힘들었다. 1년 동안 무안군 내 곳곳을 직접 발로 뛰면서 설명하고 설득하면서 지금 협의회를 구성할 수 있었다.

양파값 폭·등락의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결국 과잉 공급이 문제다. 정부와 도는 과잉 생산 피해를 막기 위한 예산을 세워야 하고, 생산자협의회 역시 과잉 생산이 안 되게끔 생산량을 조절해야 한다. 또 양파 수입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수입 양파가 국내산 양파에 비해 값이 너무 싸다 보니, 국내산 양파 소비에 문제가 많다. 정부에서 이런 부분에 대해 과감하게 대책을 세워야 한다. 더불어 소비자 교육도 병행돼야 한다.

협의회에서 주산지보호특별법 제정을 추진 중인데

주민발의로 시작한 주산지보호특별법을 도에서 통과시킨 상태다. 주산지보호특별법의 주요 내용은 ▲최저생산비를 정부에서 보장토록 하고 ▲안정적인 생산을 위한 생산 기자재 및 인력지원 ▲재해 및 과잉생산 가격보장 보험상품 개발지원 ▲양파의 효율적 이용을 위한 연구 및 상품화 지원 근거 제시 ▲가공·소비·수출 등의 지원방안 명시 등이다. 주산지보호법은 양파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주산지 품목 중심으로 실행돼야 한다. 그래야 과잉생산으로 인한 가격 폭락을 막을 수 있다.

양파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한 대책, 무엇이 중요한가

수급조절이 가장 중요하다. 이를 위해선 정부나 도에서 예산을 세워야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양파 농가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전라남도는 원예 작물에 대해서만 예산을 편성하고 노지 양파에는 소홀했다. 이번에 협의회 차원에서 도에 양파 예산을 편성할 것을 요구해, 내년엔 20억원이 편성될 수 있도록 했다. 이 예산과 협의회를 통해 양파 재배면적·생산량 등의 구체적인 데이터에 따라 수급조절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앞으로의 계획은

20억원의 예산으로 내년부터 도에서 종자값·비료값 등을 지원해 줄 예정이다. 협의회원들에게 직접적으로 이득이 돌아가게 해서 더 많은 농가가 협의회에 참여할 수 있게끔 만들 것이다. 오는 11월 중순에 4개 군 양파생산자협의회 발대식이 있을 예정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