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협 진영, 갈등 넘어 연대와 협력 이루길
생협 진영, 갈등 넘어 연대와 협력 이루길
  • 홍기원 기자
  • 승인 2015.07.1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정신문 홍기원 기자]

자율과 독립이란 협동조합의 원칙을 지키며 협동조합의 질적 발전을 도모하는 대안으로 연대와 협력이 떠오르고 있다. 최근 진통을 겪고 있는 생협 진영도 과도한 경쟁에서 벗어나 협동을 모색해야할 시점이다.

지난 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제3회 협동조합의 날 기념식엔 최경환 부총리가 참석해 “협동조합이 규모의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선 협동조합들 간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농·수협, 신협 등 선배 협동조합들이 공동사업 모델을 개발해 신생 협동조합들을 이끌어 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 생협운동이 안양생협과 원주생협의 창립으로 출발했다면 올해가 30주년이다. 협동조합기본법 제정으로 태동한 신생 협동조합에 비하면 선배 협동조합이라 불릴만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 농·수협, 신협 등에 요구하는 지원과 성격이 다르지만 생협에게도 선배 협동조합으로서 올바른 협동의 모델을 제시해야할 책임이 있다.

생협 간 협동을 해야할 주제로는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확산을 들 수 있다. 현재 친환경농업은 친환경무상급식 논쟁, 저농약인증 폐지, GAP인증 대두, GMO 혼입 문제 등 굵직굵직한 쟁점에 직면해 있다. 게다가 농업 자체가 각종 농산물개방 정책에 뿌리째 위협받고 있다. 유기농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노력하는 생협들 간 공동 노력이 절실한 시기다.

하지만 최근 생협들의 움직임은 협동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건전한 비판은 상호발전에 도움이 되지만 지난 협동조합 주간에 터진 아이쿱-한살림 간 갈등은 서로에게 어떤 도움이 될지 의문이다. 2010년에 해산한 생협 전국연합회를 건설하려면 유사의료생협 정비 등 정부의 제도개선도 따라야 하겠지만 당사자들 사이의 협력이 그 무엇보다 우선할 것이다.

기획재정부에 의하면 지난달 말까지 총 7,363개의 협동조합이 설립됐다. 이에 양적발전을 넘어 질적발전을 이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국협동조합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최원병 농협중앙회장은 3일 협동조합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내 조합의 이익만 생각하면 협동조합 모두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특히 협동조합 간 과도한 경쟁과 이기주의 발로를 경계했다. 생협들이 한 발씩 서로에게 다가가 진전된 연대와 협력을 이루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