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인삼검사소, 일반농산물까지 안전성검사
농협인삼검사소, 일반농산물까지 안전성검사
  • 김명래 기자
  • 승인 2013.11.10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 검사기관으로 지정

농협중앙회 인삼검사소(소장 이경희)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지난달 30일 안전성 검사기관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농협 인삼검사소는 인삼류 국정검사기관으로 종전에는 인삼류에 대한 검사만 수행했으나, 올해 농림축산식품부의 인삼생산유통시설 현대화사업의 일환으로 중금속 전처리기 등 최신 7종의 검사장비 추가 구입과 검사 전문 인력을 보강해 안전성 검사기관으로 지정받게 됐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인삼류에 대한 국정검사기관은 농협 인삼검사소뿐이다. 농협 인삼검사소는 매년 인삼류 관능검사와 이화학검사 등 2,000여건의 인삼검사업무를 수행해 왔다.

이번에 안정성 검사기관으로 지정되면서 인삼류 뿐만아니라 곡류, 채소류, 과실류 등 일반 농산물까지 245종의 잔류농약 검사 등 안전성 검사업무가 확대돼 전국의 농가들에게 신속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안전성 검사를 할 수 있게 됐다.

이경희 인삼검사소장은“이번 안전성 검사기관 지정을 통하여 지역 농업인에게 더 많은 검사편의를 제공해 농가에게 많은 실익이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정검사기관으로서의 위상도 높이게 되어 많은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를 가졌다. <김명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